이경식 전 부총리 별세..금융실명제 정착 YS정부 경제통

야간당직2부장 입력 2021. 10. 16. 14:0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은 총재때 IMF 구제금융 서명..한은 독립성 초석 다져
25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청문회에 첫 증인으로 나온 이경식 전 한은총재, 홍재형 전 재경원 장관, 윤진식 전 청와대 조세금융 비서관, 정규영 전 한은 국제부장(오른쪽부터)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1999.01.25. [매일경제DB]
김영삼 정부때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 한국은행 총재 등을 지낸 이경식씨가 15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1933년 경북 의성 출신인 이 전 총재는 1957년 고려대 상대를 졸업하고 1981년 미국 미네소타대 대학원을 수료했다. 1997년 세종대에서 명예 경제학박사 학위도 받았다.

1957년 한은 조사부에서 첫 사회생활을 시작해 경제기획원 기획국장(1971년), 체신부 차관(1976∼1979년)을 거쳐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비서관(1979년)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관직을 잠시 떠났다. 이후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1980년), 대우자동차 사장(1987년), 한국가스공사 사장(1991년) 등 민간기업과 공기업 대표도 역임했다.

문민정부 출범 후 초대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1993년)에 취임했고, 한은 총재(1995∼1998년)까지 이어 맡아 YS 정부의 대표적 경제 관료로 꼽힌다.

특히 부총리 시절에는 한은 입행 동기였던 당시 김명호 한은 총재와 호흡을 맞춰 금융실명제 정착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김영삼 정부 핵심 경제 관료인 만큼, '외환위기' 풍랑도 최전선에서 맞아야 했다. 이 전 총재는 외환위기 당시 1997년 12월 임창렬 당시 경제 부총리와 함께 IMF(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 지원서에 서명해야 했다.

1999년 국회 IMF 환란 조사특위에 한은이 제출한 보고서에서 따르면, 이 전 총재가 이끌던 한은은 IMF에 구제금융 신청 8개월 전인 1997년 3월 외환위기 조짐을 느끼고 IMF 긴급자금의 필요성을 정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총재는 한은의 독립성과 금융감독 체계 개편에도 크게 기여했다.

한은이 가진 은행감독 기능을 은행감독원에 보내는 대신 한은 통화정책의 독립성을 강화하는 내용의 개편안을 강경식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 장관과 함께 만들었다.

한은 내부 반발에도 불구하고 단행한 이 결정이 훗날 한은의 통화정책 독립성에 초석이 됐다.

고건총리 금융기관장 오찬 고건 총리 초청으로 금융기관장들이 4일 총리공관에서 오찬모임을 가졌다. 앞줄 왼쪽부터 이동호 은행연합회장, 이경식 한은 총재, 고건 총리, 강경식 부총리, 이규증 국민은행장, 이관우 한일은행장. 1997.6.5 [매일경제 백두현 기자]
김대중 정부가 들어서자 이 전 총재는 미국으로 건너가 스탠퍼드대 초빙연구원을 지냈다. 이후 귀국해 2009년부터 경제인들의 친목단체인 21세기 경영인클럽 명예회장을 맡아왔다.

김용범 전 기획재정부 차관은 고인에 대해 "문민정부 첫 부총리로서 YS 정부의 초석을 놓았을 뿐 아니라 중앙은행사에서 매우 의미있는 결정을 하신 분"이라며 "학자적 풍모에 인품도 아주 훌륭하셨다"고 회고했다.

▲이경식씨 별세 = 15일 23시. 서울성모장례식장 31호실, 발인 18일 오전 11시. 서울시립승화원-신세계공원묘지 (02)2258-5979

[이한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