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승관 "민규, 외모 값 가장 못해" 빙구미 폭로

김혜정 기자 입력 2021. 10. 16. 11:2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tvN 제공


세븐틴의 민규와 승관이 물오른 예능감을 방출한다.

오늘(16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 세븐틴의 민규와 승관이 방문한다. ‘놀토’ 가족인 승관은 “오늘만큼은 승부욕, 분량 욕심 없이 화를 내지 않는 것이 목표”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놀토’에 나올 때마다 화내는 게 화제가 되니 언제 화를 내야 하나 하는 부담감이 생겼다는 것. 민규는 “승관이 예능 부담감이 커서 안쓰럽다. 오늘 승관이 부담을 내려주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승관은 “민규가 세븐틴 멤버들 중 외모 값을 가장 못 한다. 원래 빙구미가 있다”고 폭로했다. 이에 키도 “주변에서 잘 생겼다고 하니 본모습을 보여주려다 만다. 우리가 봉인 해제 시키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고, 이날은 도레미들의 탄식을 부른 고난도의 문제가 출제됐다. 그간 ‘K-POP 박사’의 면모를 자랑한 승관은 역대급 문제에 고군분투를 이어갔고, 승관의 부담을 덜어주겠다던 민규 역시 결정적인 아이디어를 내며 깜짝 실력을 발휘했다.

민규와 승관의 예능감도 이목을 모았다. 승관은 남다른 입담과 유쾌한 애드리브로 현장을 쥐락펴락했다. 받쓰 가사에 몰입한 나머지 “화내지 않겠다”는 초반의 약속과 달리 버럭하는 모습도 재미를 더했다. 민규는 빠른 눈치는 물론, 남다른 적응력으로 ‘놀토’ 멤버들과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뿐만 아니라 세븐틴 노래에 대한 참신한 분석도 내놓는 등 허당미를 마음껏 발산, 봉인 해제된 모습을 보여줬다.

한편 이날 받쓰에서는 냄새로 정답을 감별하는 ‘냄세윤’ 문세윤과 ‘키어로’ 키가 예리한 촉을 뽐내 놀라움을 안겼다. ‘한작가’ 한해는 이날도 나홀로 주장을 펼쳤고, 멤버들은 “못된 버릇 또 나왔다”고 놀려 폭소를 선사했다. 최근 승승장구 중인 태연 또한 하드캐리한 가운데, 시장 음식 쟁취를 위해 차근차근 의견을 모아가던 도레미들 앞에 대반전의 결과가 펼쳐졌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노래방 반주 퀴즈’가 나왔다. 민규는 화려한 걸그룹 퍼포먼스로 스튜디오를 달궜다. ‘키어로’ 키와 ‘부교수’ 승관을 제치고 간식 게임을 점령하더니 “일부러 안 맞히시는 거냐”며 의기양양해 붐으로부터 “조금만 겸손해 달라”는 경고를 받기도 했다. 이에 질세라 승관도 인간 비타민 같은 상큼한 댄스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날은 ‘부니카’로 변신한 부승관부터, ‘아이키범’ 기범, ‘탱구앤버터’ 태연, ‘스트릿 대전 파이터’ 김동현까지, 도레미들의 자존심을 건 댄스 배틀이 펼쳐졌다. 살아남기 위한 치열한 경쟁 속 ‘스트릿 놀토 파이터’의 승자는 오늘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신동엽, 태연, 박나래, 문세윤, 김동현, 키, 한해, 넉살, 피오가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한다.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한다.

김혜정 기자 hck79@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