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 김대중 도의원, "전북금융센터 건립 및 제3금융중심지 지정 20대 대선 적극 활용" 촉구

곽시형 입력 2021. 10. 16. 09: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북도의회 김대중 의원(행정자치위원회, 정읍2)이 15일(금) 5분 발언을 통해 전북금융센터 건립과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20대 대선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쳐 눈길을 끈다.

김대중 의원은 "눈앞에 다가온 20대 대선을 적극 활용해 금융센터 건립과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라는 선물을 도민께 드릴 수 있도록 전북도가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대중 의원은 “ 20대 대선을 적극 활용해 금융센터 건립과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라는 선물을 도민께 드릴 수 있도록 전북도가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 전북도의회 제공

전북금융센터, 제3금융중심지 위상에 걸맞는 규모로 건립되야,

[더팩트 | 정읍 = 곽시형 기자] 전북도의회 김대중 의원(행정자치위원회, 정읍2)이 15일(금) 5분 발언을 통해 전북금융센터 건립과 제3금융중심지 지정을 위해 20대 대선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쳐 눈길을 끈다.

김대중 의원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가 ‘전북신보의 현금성 자산 중 20%(400억 원) 이내만 사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데 대해 "전북금융센터 건립을 위한 사업비 900억 원 중 절반이 넘는 500억 원이 부족한 상황에 직면해 도민의 염려가 가시지 않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또한, "전북금융센터 건립 사업은 전북신용보증재단의 고유업무가 아니며 지상 11층, 지하2층 규모로는 연기금을 중심으로 전 세계적 금융도시를 꿈꾸기에는 하드웨어가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김대중 의원은 "눈앞에 다가온 20대 대선을 적극 활용해 금융센터 건립과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라는 선물을 도민께 드릴 수 있도록 전북도가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scoop@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