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王 아닌 民자 써야 하나" 이준석 "나라면 洪자 쓰겠다"

박미영 입력 2021. 10. 15. 23: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고 이완구 전 국무총리 빈소에서 만나 '왕(王)자 논란'과 관련해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어 "그래서 총장님 센스가 없다. 저 같으면 손바닥에 '홍(洪)자' (홍준표 후보)한 글자를 쓰겠다라고 했다"라며 "손바닥을 보여달라하면 홍 이렇게 보여주면 상대가 당황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손바닥 보여주면 상대 당황할것"
"유승민 천공스승 언급 너무 나가"
"당 해체 발언, 尹에 불리할 수도"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고 이완구 전 국무총리 빈소에서 만나 '왕(王)자 논란'과 관련해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저녁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마침 저희 당 정치인들끼리 빈소에 앉게 됐는데 윤 전 총장이 '아이고 왕자 때문에, 손바닥에 민(民)자라도 써야되는 거 아니겠냐'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총장님 센스가 없다. 저 같으면 손바닥에 '홍(洪)자' (홍준표 후보)한 글자를 쓰겠다라고 했다"라며 "손바닥을 보여달라하면 홍 이렇게 보여주면 상대가 당황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논란은 사실 한번씩 가볍게 넘어갈 필요가 있는데 그걸 대처하는 쪽도 그렇고 집요하게 묻는 쪽도 그렇고 그다지 잘하는 것 같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유승민 후보가 '정법 강의'를 하는 천공스승을 끌어들여 주술 논란을 확산한 데 대해 "동의하냐 이렇게 물어볼 수는 있으나 좀 너무 나갔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윤 후보도 바쁜 사람인데 그 1만개 강의를 다 들어보진 않았을 거다. 상식선에서 너무 나간 것"이라고 꼬집었다.

윤 후보의 '당 해체'발언에 대해선 "제가 당 대표 된지 넉달 됐는데 저 때문에 해체하라고 한 거겠나"라며 "안 좋은 양태에 대해 비판한 것일텐데 제 생각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본다. 그래도 당이 자존심이라는 게 있는데 석달 밖에 안된 당원이 이래라, 저래라 이런 식으로 나오면 윤 후보한테 유리하지 않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진짜 핵하고 주술 얘기는 좀 그만했으면 좋겠다"라고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