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비상금은 잘 숨겨두고 있나요 [삶과 문화]

입력 2021. 10. 15. 22: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방송을 통해 정리정돈으로 사례자의 삶에 변화가 일어나고 공간이 재탄생하게 되는 과정이 널리 퍼지며 더 많은 분들이 정리정돈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것을 실감하고 있다.

정리정돈을 시작하며 생긴 또 다른 변화로는 물건으로 가득 차있던 공간에 여유 공간이 생긴 것, 그리고 예전에는 유혹을 참지 못하고 1+1 상품이나 특가 상품을 카트 가득 담아왔지만 더 이상 유혹에 넘어가지 않는다는 것! 또 정리하기 이전에는 물건 하나를 찾기 위해서 이곳저곳을 뒤적이고 못 찾으면 재구매하게 되는 불상사가 일어났었는데, 그 물건들을 정리하며 자신의 소비습관을 되돌아보고 반성하게 되었다고 말씀하신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방송을 통해 정리정돈으로 사례자의 삶에 변화가 일어나고 공간이 재탄생하게 되는 과정이 널리 퍼지며 더 많은 분들이 정리정돈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된 것을 실감하고 있다. 이전보다 강의 의뢰가 늘고 컨설팅 문의가 증가하는 것을 보면 역시 방송의 힘이 대단하다는 것을 다시금 느끼곤 한다.

의욕이 불타는 수강생들로 가득한 강의장은 가족들의 반응을 나누는 이야기장이 되기도 한다. 공간별 정리정돈 방법을 배우고, 집에 가서 배운 대로 정리를 해놓았더니 남편들이 '당신이 지금까지 배운 것 중에 제일 잘한 것 같다'며 칭찬하기 바쁘다고 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깨끗하게 정리되는 집안을 보며 아이들은 덩달아 다음 주에는 어떤 정리를 배우냐며 관심을 갖는다고 한다. 정리정돈을 배우기 전에는 가족들끼리 정리에 대한 스트레스 때문에 다투기도 하고 물건을 찾느라 시간과 에너지를 많이 소비했었는데 정리정돈이 마치 가족에게 평화와 행복을 가져다 준 것 같다고 말씀하시는 분도 계셨다.

비단 가족들만의 행복은 아니다. 가족보다 더 행복해하는 사람은 바로 정리정돈을 한 본인이다. 지난 연재글에서 이불장이 힐링 공간이었던 고객처럼 수강생들도 본인이 한 주 한 주 정리를 하며 변화되는 공간을 바라보는 것 자체가 힐링이 된다는 것이다. 지금 옷을 입는 것도 아닌데 괜히 옷장을 한 번 열어보기도, 정리된 냉장고를 열어보기도 한다고 한다. 정리정돈을 시작하며 생긴 또 다른 변화로는 물건으로 가득 차있던 공간에 여유 공간이 생긴 것, 그리고 예전에는 유혹을 참지 못하고 1+1 상품이나 특가 상품을 카트 가득 담아왔지만 더 이상 유혹에 넘어가지 않는다는 것! 또 정리하기 이전에는 물건 하나를 찾기 위해서 이곳저곳을 뒤적이고 못 찾으면 재구매하게 되는 불상사가 일어났었는데, 그 물건들을 정리하며 자신의 소비습관을 되돌아보고 반성하게 되었다고 말씀하신다. 이런 수강 후기들을 듣고 있으면 정리정돈은 단순히 물건을 정리하는 것을 넘어 우리 삶의 부분인 경제, 심리, 주거 환경 등에 다양하게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고객의 집을 정리하다보면 숨어 있는 지폐와 동전을 찾아주는 경우가 빈번하다. 작은 단위의 지폐는 깜빡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가끔은 두둑한 지폐 뭉치나 상품권을 발견해서 찾아줄 때도 있다. 고객은 잊고 있었는데 어디서 발견하셨냐며 정말 행복해한다.

한 번은 주방 정리를 하고 있는데 주방 서랍에 일회용 젓가락부터 비닐봉투 등 알 수 없는 온갖 물건들이 섞여 있어 물건을 꺼내고 있었다. 그런데 바닥에 두툼한 봉투가 떨어지는 것이 아닌가! 단순한 봉투는 아닐 것이라는 느낌이 들어 봉투 안을 들여다보는 순간 깜짝 놀라 고객을 찾았다. 그 봉투 안에는 수표가 들어 있었는데 공교롭게도 고객에게 전달하려는 순간 남편은 세상을 잃은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아차! 나중에 알고 보니 그 봉투는 남편의 비상금 봉투였는데, 집 안에 숨길 장소를 찾던 중 주방 서랍이 항상 뒤죽박죽인 모습이 떠올라 비상금을 숨겨놓았다가 잊은 것이라고 한다. 결국 비상금은 고객과 남편이 반반 나눠 갖기로 하였다. 당시 남편의 원망스러운 눈빛은 여전히 생생하다. 코로나로 인해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는 요즘 집안 정리를 통해 잊고 살았던 비상금을 찾아보는 것도 하나의 재미가 될 것 같다.

김현주 정리컨설턴트·하기 대표

Copyright©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