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훈장 청룡장 받은 김자인 "가문의 영광입니다"

김주희 입력 2021. 10. 15. 17:3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15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2021 체육발전유공 정부포상 전수식과 제59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 열려

김자인, 체육훈장 최고 등급인 청룡장 받아

"대한민국의 응원과 격려 받은 것 같아 감격스럽고 감사해"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6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서 2019 IFSC 세계선수권대회 스포츠클라이밍 대회에 출전하는 암벽여제 김자인이 출국 전 인터뷰를 하고 있다.2019.08.06.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가문의 영광이에요."

'암벽 여제' 김자인(33)이 체육훈장 최고등급인 청룡장을 받고 활짝 웃었다.

김자인은 15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21 체육발전유공 정부포상 전수식과 제59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에서 청룡장을 수상했다.

이번 시상식은 지난해에 이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상자만 참석해 간소하게 진행됐다. 수상자들의 자리를 충분히 띄워 놓고, 짧은 행사 시간 동안 두 차례 인터미션을 갖고 소독 작업을 하는 등 철저한 방역에 신경 썼다.

예년처럼 가족들이 참석해 꽃다발을 줄 수 있었던 건 아니지만 수상자들은 밝은 미소로 생애 한 번 있을 만한 일을 자축했다.

'체육발전유공 훈포장'은 우리나라 체육발전을 위해 공헌한 선수와 지도자에게 수여하는 체육 분야 최고 영예의 상이다. 청룡장은 체육훈장 중 최고 등급의 훈장이다.

김자인은 2004년 아시아 스포츠클라이밍 선수권대회 최연소 우승을 시작으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인 최초 우승,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 등을 기록했다.

15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1 체육발전유공 정부포상 전수식 및 제59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이 열렸다. 체육훈장 청룡장을 받은 김자인(오른쪽부터)과 황희 문체부 장관, 최일상, 김정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상식이 끝난 뒤 김자인은 반짝이는 훈장을 쓰다듬으며 "가문의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2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스포츠클라이밍을 해왔고, 2004년부터 국가대표로 활동했다. 그동안 좋은 일도, 힘든 일도 많았지만 세계 대회에서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많은 노력을 했다"고 돌아본 김자인은 "대한민국이 주신 최고의 응원과 격려를 받은 것 같아 감격스럽고 감사하다"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국제대회에서 통산 29차례 금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체육훈장 청룡장은 또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김자인은 "느낌이 정말 다르다. 국제 대회는 그때그때 운동을 하고, 그 대회마다 받는 거라면 이 상은 그동안 노력에 대한 응원인 것 같아 받는데 울컥했다"고 말했다.

김자인은 2017년 국내 최고층(123층-555m) 빌딩인 롯데월드타워를 밧줄 하나에 의지해 오르며 많은 이의 관심을 모았다. 거센 바람에도 꿋꿋이 도전을 이어간 김자인은 2시간 반 만에 정상을 찍었다. 이 과정에서 1m당 1만원씩 총 555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국내 스포츠클라이밍의 인기가 해마다 높아지는 것은 누구나 호기심을 가질 만한 김자인의 이런 노력이 켜켜이 쌓인 것도 분명 한 몫 한다.

"오랫동안 선수 생활을 해오면서 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대회와는 달리 빌딩 등반도 하면서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주신 것 같다"는 김자인은 "나 때문에 대중화가 됐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이전부터 노력해주신 선배님들이 계시고, 지금 암장을 운영하시면서 교육에도 힘쓰시는 많은 분들도 있어 대중화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몸을 낮췄다.

【팔렘방=AP/뉴시스】 김자인이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월 클라이밍 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결선에서 등반을 하고 있다.

스포츠클라이밍은 올 여름 도쿄 대회를 통해 올림픽 데뷔전을 치렀다. 김자인은 부상 등으로 출전권을 따내지 못하면서 선수가 아닌 해설위원으로 스포츠클라이밍의 역사를 함께했다.

김자인은 "선수로서 올림픽에 도전하려고 노력했기에 아쉬웠다. 그래도 오랫동안 꿈이었던 올림픽 무대에 선수는 아니지만, 해설위원으로나마 함께할 수 있어 굉장히 행복했다"고 떠올렸다.

7개월 전 딸을 얻어 '엄마'가 됐지만, 김자인의 도전에는 마침표가 찍히지 않았다. 3년 뒤 2024 파리올림픽 출전 목표는 아직 유효하다.

김자인은 "출산 직후에는 아니었지만, 아이를 키우면서 (올림픽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다. 파리 올림픽에 갈 수 있을지 없을지는 장담할 수 없지만 스스로 할 수 있을 때까지 해보고 싶다. 내 의지로 마무리하고 싶은 생각이 커서 잘되든, 되지 않든 도전할 수 있을 때까지 도전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날 영광의 수상자는 체육발전유공 훈포장 총 37명(청룡장 8명·맹호장 10명·거상장 9명·백마장 4명·기린장 3명·체육포장 3명), 대한민국체육상 9명 등 총 46명이다.

1963년 제정돼 올해로 59번째로 맞이하는 대한민국체육상은 매년 우수선수와 지도자, 체육진흥 및 연구 등 총 9개 분야(대통령상 7개 부문, 문체부 장관상 1개 부문, 장관감사장 1개 부문)에서 공적이 있는 자를 선정해 시상한다.

올해는 ▲연구상 경희대학교 송종국 교수 ▲지도상 광주광역시청 육상부 심재용 감독 ▲공로상 대한하키협회 신정희 부회장 ▲진흥상 대구광역시 체육회 박영기 회장 ▲극복상 광주광역시청 사격팀 이지석 ▲특수체육상 주몽학교 이혜정 교사 ▲심판상 경북대학교 한윤수 교수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 기계체조 국가대표 류성현의 아버지 류정훈 씨, 다이빙 종목의 김영남, 김영택, 김영호의 어머니 정영숙 씨가 영광을 안았다.

경기상 수상자로 선정됐던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에 대한 시상은 보류됐다. 심석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코치와 나눈 메신저 대화가 유출되면서 고의 방해 의혹에 휩싸였다.

이날 시상식에서도 경기상을 제외한 8개 부문에 대한 시상만 이뤄졌다.

대한민국체육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금 1000만 원이, '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 수상자에게는 감사패와 소정의 부상이 수여된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선수들이 앞으로도 실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라며 "대한민국이 스포츠를 통해 일상을 되찾고 모든 국민이 스포츠를 맘껏 누리는 스포츠 선진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