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6년만에 재회한 유오성·장혁의 '로맨틱 누아르'(종합)

정유진 기자 입력 2021. 10. 15. 12:1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영화 '강릉' 제작보고회
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유오성과 장혁이 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 이후 6년만에 스크린에 만났다. 이미 한 차례 훌륭한 호흡을 보여줬던 두 사람은 영화에서도 그 못지 않은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15일 오전 온라인으로 영화 '강릉'(감독 윤영빈)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유오성과 장혁, 박성근, 오대환, 이채영, 윤영빈 감독이 참석했다.

'강릉'은 국내 최대 관광지이자 항구도시 강릉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두 조직 간의 대립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다. 배우 유오성, 장혁이 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 이후 6년만에 다시 호흡을 맞춘 작품이다. 유오성은 극중 강릉 최대 리조트 사업의 핵심 인물인 오회장의 두터운 신임을 받는 길석 역할을, 장혁은 갖고 싶은 것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쟁취해 온 민석을 연기했다. 그밖에 박성근, 오대환, 이채영이 출연한다.

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공 © 뉴스1

이날 유오성은 '강릉'이 개인적으로는 '비트'와 '친구'를 있는 유오성의 누아르 3부작을 완성하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일거리가 없었던 2017년에 이 영화의 대본을 받았다며 "그때 (감독님을)만나뵙고 말씀드렸다, 누군가의 첫번째, 누군가에게는 마지막 작품이 될 수 있겠다 싶더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영화가 2020년 10월에 들어갔으니까, 촬영까지 시간이 걸렸는데 나름 의미있는 작품이라 부여잡고 있었고 감독님도 지치지 않았고 제작사도 부여잡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유오성은 "나는 운 좋게 '비트'와 '친구'를 했고 20년 정도 지나서 비슷한 장르를 하게 됐는데 특히 좋았던 것은 이 시나리오가 가볍지 않았던 점이다, 단순히 누아르라서 무겁고 한 게 아니라 기본적으로 대사들이 낭만이 있더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영화를 '로맨틱 누아르'라고 생각한다, 로맨틱이 남녀의 사랑이 아니라 요즘 세상이 존중, 배려, 양해, 이해가 없고 거칠어졌고, 위선의 시대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면에서 나이를 먹어가며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정서들이) 이해하고 느끼는 만큼이 영화에 표현됐다"고 설명했다.

장혁은 이번 영화에서 '빌런'을 연기한다. 그는 "처음에 이 작품을 보고 촬영 들어가기 전까지 숙성 기간이 한 2년 정도 있었다, 역할도 역할이지만 아무래도 빌런을 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었고 매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하나의 출연 이유는 유오성이었다. 장혁은 "(유)오성이 형님과 같이 작품 했지만 또 한 번 스크린 안에서 연기한다는 것도 있었고, 강릉이라는 곳에서 바다를 보면서 느껴지는 생각이 캐릭터 자체가 몽환적인 느낌 있어서 선택했다"며 "촬영도 현장에서 즐겁게 했다"고 설명했다.

장혁은 영화 '검객'에 이어 3년만에 영화를 선보이게 됐다. 그는 "나는 영화나 드라마 장르가 다르다는 인식이 있어서 매체의 차이도 있지만 어떤 작품에서 어떻게 노출되느냐가 중요하다 생각한다"며 "노출되는 만큼 캐릭터가 와닿는지가 중요하다"고 이번 영화의 캐릭터가 자신에게 와닿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객' 촬영을 마치고 나서 '강릉'의 대본을 보고 나서 선택하고 3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스크린을 통해 관객들을 만났기 때문에 조금 더 빌런으로서의 느낌을 다르게 해석해 보여드리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오성, 장혁과 만난 다른 배우들은 두 사람에게서 반전 이미지를 발견한 사실을 알려 웃음을 줬다. 오대환은 "유오성의 캐스팅에 굉장히 떨렸다, 고등학교 때 일반 시청자로 봤던 유오성, 장혁과 연기하는 게 떨렸고 두렵기도 했다"면서 "워낙 카리스마가 두 분 다 있고 포스도 장난 아니고, (캐스팅 되고)기쁨과 슬픔이 공존했는데 막상 촬영할 때 보니까 너무 섬세하시더라 두 분 다, 착하고 잘 챙겨주신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공 © 뉴스1
장혁/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공 © 뉴스1

또한 "사람은 겪어봐야 안다고 두 분 다 너무 아줌마 스타일이다, 수다 떠는 거 좋아하고 살갑고 잘 챙겨주고 너무 편하게 작업했다"고 설명해 웃음을 줬다.

이채영은 "영화 안에서 선배님들이 호흡을 너무 잘 받아주셔서 은선 캐릭터(이채영의 배역)가 완성됐다"며 "현장에서 하면서 많이 질문드렸다, '이 감정이 맞을까요?' 할 때마다 유오성 선배님은 내가 안심할 수 있게 마음껏 해볼 수 있게 호흡을 잘 살려주셔서 은선이 감정이 나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장혁 선배님은 은선 캐릭터의 존재의 이유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그런 부분을 굉장히 많이 여쭤봤다, 사실 이게 어떻게 보면 남자 이야기에서 여자의 감정이 들어가는 부분이다, '강릉'은 장르물 좋아하는 남자 분들도 좋아하시겠지만 여자 분들도 많이 봐주실 거 같은데 그 안에 은선 감정에 공감이 되게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윤영빈 감독은 '강릉'을 진부하지만 깊이가 있는 영화라고 설명했다. 그는 "굉장히 진부한 영화를 하고 싶었다, 깊은 감정과 정서는 진부한 이야기에 있다"며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는데 누가 토를 달수 있겠느냐, 그런 진부한 이야기에서 깊은 감정이 나온다"고 말했다.

감독에 따르면 깊이가 있지만 진부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다르게 만들 수 있었던 요소는 연기 잘하는 배우들이다. 그는 "그럼에도 믿은 것은 배우들이다, 사람들의 삶이 비슷해보여도 다른 이유는 각자 다른 이유는 삶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사람이 달라)새로운 이야기가 될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 깊은 이야기를 만들고 그의 표현은 배우들에게 맡기자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공 © 뉴스1

그러면서 "굳이 ('강릉'이 갖는) 차별점이라면 세상 진부한 이야기를 세상 새롭게 해석한 배우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연 배우 캐스팅에 대해서 윤 감독은 "한가하신 분들 위주로 캐스팅 했다"고 농을 던져 웃음을 줬다.

하지만 그는 이내 "(캐스팅이)정말 힘들었다, 다들 바쁘시기도 하고, 연기를 잘하면서 바쁜 분들을 (캐스팅 할 확률은)드물다, 힘들었다"며 "캐스팅 때 고려한 요소는 연기력과 스타성 이 있고, 실제 인물과 극중 인물 매치되느냐인데, 나는 스타성이나 이미지는 연기를 잘하면 따라온다고 생각했다, 무조건 연기력 위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유오성과 장혁은 서로의 좋았던 호흡에 대해 자신했다. 유오성은 "'장사의 신-객주 2015'에서는 이쪽(장혁)이 히어로, 내가 안타고니스트였다, 이번에 바뀌었다"며 "'장사의 신-객주 2015' 찍을 때 꽤 고생했다, 그래서 다시 만났을 때 호흡에 대해 걱정이 없었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산타클로스 제공 © 뉴스1

또한 "연기하는 것에 대한 결론적 판단은 감독님이 하신다"면서 "영화는 톱니바퀴처럼 돌아간다, 장혁과 주고받기 게임을 했는데, 이미 서로에 대해 알았고, 기본적인 대본 분석이 끝난 상황이었다, 성격을 알아가는 과정을 거쳤기 때문에 (연기를)자연스럽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장혁 역시 "호흡을 잘 했다"며 "개인적으로는 그때(드라마 찍었을 때) 이후로 오성이 형님을 만났는데 (유오성은) 이 캐릭터에 대해서 특화돼 있는 배우분이니까 안에서의 어떤 느낌을 배워볼 수 있을까 하는게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장혁은 "(유오성이)색깔을 다르게 주시니까 다른 부분에 대한 것도 표현하게 됐다, 그런 여지가 있었다"며 "직선적으로 물어보는 건 아니다, 그냥 대사를 했을 때 '당신은 어때?' 하고 체크를 하고 가다 보니까 직선적인 빌런은 아니었다"고 알렸다.

한편 '강릉'은 오는 11월17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