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오대환 "유오성X장혁, 반전의 섬세함 있어..아줌마 재질"

조지영 입력 2021. 10. 15. 11: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오대환이 유오성과 장혁에 대해 "아줌마 재질의 선배들이다"고 말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강릉 최대 조직의 수장 길석 역의 유오성, 갖고 싶은 것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쟁취해온 남자 민석 역의 장혁, 길석의 친구이자 민석을 쫓는 형사 방현 역의 박성근, 길석의 오른팔 형근 역의 오대환, 민석과 복잡하게 얽힌 여자 은선 역의 이채영, 윤영빈 감독이 참석했다.

유오성, 장혁이 출연하고 윤영빈 감독의 첫 장편 영화 데뷔작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배우 오대환이 유오성과 장혁에 대해 "아줌마 재질의 선배들이다"고 말했다.

15일 오전 유튜브 라이브 생중계 채널을 통해 범죄 액션 영화 '강릉'(윤영빈 감독, 아센디오 제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강릉 최대 조직의 수장 길석 역의 유오성, 갖고 싶은 것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쟁취해온 남자 민석 역의 장혁, 길석의 친구이자 민석을 쫓는 형사 방현 역의 박성근, 길석의 오른팔 형근 역의 오대환, 민석과 복잡하게 얽힌 여자 은선 역의 이채영, 윤영빈 감독이 참석했다.

오대환은 "어렸을 때부터 봐왔던 유오성, 장혁과 함께 연기한다는 게 정말 좋았다. 동시에 두렵기도 했다. 굉장히 카리스마 있는 선배들이지 않나? 그런데 두 분이 촬영장에서 굉장히 섬세하시다. 사람은 겪어봐야 안다는 말처럼 두 분은 살갑고 잘챙겨줬다. 아줌마 같기도 했다"고 웃었다.

'강릉'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이라는 인생 역전 사업을 둘러싼 서로 다른 조직의 야망과 음모, 그리고 배신을 그린 액션 영화다. 유오성, 장혁이 출연하고 윤영빈 감독의 첫 장편 영화 데뷔작이다. 오는 11월 17일 개봉한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사진=스튜디오산타클로스

▶재테크 잘하려면? 무료로 보는 금전 사주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맛있는 녀석들' 하차한 이유 "오래될수록 불안해져"
“몇명이랑 성관계 했어?”…아델의 대답은
‘32세’ 톱스타, 숨진 채 발견..“기이한 죽음→남편 수상해”
“저 어때요? 밥사줘요”…'학폭 유부녀' 이다영, 임영웅에 '돌직구 대시' 논란
안선영 “지인 남편이 비서와 오피스텔까지 얻고 불륜, 큰 충격에 실명 왔다”
김종국♥송지효, 진짜 사귀나…유재석 “윤은혜 얘기는?”
'제니와 열애설' 지드래곤, 무심하게 낀 '하트 반지'
이런 선풍기는 없었다. 선풍기인가? 에어컨인가?
'비거리' 최대! 믿고 치는'드라이버' 전세계 최저가! 10자루 한정!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