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훈, PGA 더 CJ컵 첫날 공동 15위..임성재 공동 26위

김희준 입력 2021. 10. 15. 10: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경훈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 1라운드에서 공동 15위에 자리했다.

이경훈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더 서밋 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로버트 스트렙(미국)이 이글 1개, 버디 10개, 보기 1개로 11언더파 61타를 기록해 1라운드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멤피스=AP/뉴시스] 이경훈이 7일(현지시간) 미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사우스윈드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 3라운드 1번 홀에서 경기하고 있다. 이경훈은 중간합계 2오버파 212타로 공동 61위를 기록했다. 2021.08.08.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이경훈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 1라운드에서 공동 15위에 자리했다.

이경훈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더 서밋 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선두에 6타 뒤진 이경훈은 콜린 모리카와,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 등과 함께 공동 15위에 올랐다.

이경훈은 "시작이 좋다. 5언더파도 만족한다"며 "침착함을 유지하면서 내 게임에 집중하겠다. 나름대로 타수를 줄이다 보면 우승 찬스가 올 것이고, 그게 목표"라고 전했다.

로버트 스트렙(미국)이 이글 1개, 버디 10개, 보기 1개로 11언더파 61타를 기록해 1라운드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버디만 10개를 몰아치며 10언더파 62타를 친 키스 미첼(미국)이 스트렙에 불과 1타 차로 뒤진 단독 2위를 달렸다.

해리 힉스가 8언더파 64타로 단독 3위를 차지한 가운데 허드슨 스파워드(미국),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이 7언더파 65타로 공동 4위다.

지난주 슈라이너스 칠드런스오픈에서 PGA 투어 통산 2번째 우승을 거머쥔 임성재는 4언더파 68타로 공동 26위에 올랐다.

임성재는 "오늘 오전 연습장에서 손목 느낌이 안 좋았다. 전체적으로 손목이 불편해 스윙이 잘 되지 않았다'며 "그래도 첫날 4언더파면 괜찮은 시작이다. 내일을 위해 오늘 잘 쉬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