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무해' 공효진·이천희·전혜진, '환경 트로이카' 활약 예고

원세나 입력 2021. 10. 15. 09: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7일 동안 탄소 배출을 안 하는 여행을 해보자"며 '환경 트로이카'를 결성했다.

지난 14일 첫 방송 된 KBS2 환경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에서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은 필(必) 환경 시대를 맞아 최소한의 물건으로 자연에 흔적을 남기지 않은 제로(0) 캠핑에 도전하며 탄소제로 프로젝트의 포문을 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우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KBS2 환경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를 통해 '탄소제로 프로젝트'를 실천한다. /방송 화면 캡처

'탄소제로 프로젝트' 제대로 판 벌였다…'진심의 순기능' 호평

[더팩트|원세나 기자] 배우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7일 동안 탄소 배출을 안 하는 여행을 해보자"며 '환경 트로이카'를 결성했다.

지난 14일 첫 방송 된 KBS2 환경 예능 '오늘부터 무해하게'에서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은 필(必) 환경 시대를 맞아 최소한의 물건으로 자연에 흔적을 남기지 않은 제로(0) 캠핑에 도전하며 탄소제로 프로젝트의 포문을 열었다.

세 사람의 베이스캠프 장소는 자연과 벗 삼아 살아가는 에너지 자립 섬 죽도였다. 죽도는 태양열 발전소를 통해 에너지 자립률 78%를 자랑하는 탄소제로 섬으로 자전거와 튼튼한 두 다리가 마을 주민들의 유일한 교통수단이다.

죽도행에 앞서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은 짐 싸기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단기간 캠핑이 아닌 무려 7일간의 캠핑이면서 저탄소 라이프를 해야 했기에 이고 지고 끌고 갈 짐 싸기는 캠핑 마니아였던 세 사람에게도 녹록하지 않은 숙제였다.

없으면 없는 대로 일주일을 보내야 하는 상황에서 세 사람은 영상 통화로 서로의 고충을 털어놓으며 의견을 나눴다. 특히 전혜진이 "씻고 이런 걸 계속할 수 없을 테니 힘들긴 할 것 같다"며 고민하자, 이에 공효진이 "나중에 안 되면 입고 있는 티셔츠로 닦으면 되지"라는 우스갯소리를 건네는 등 넣고 빼고를 반복하며 수건 개수까지 논의하는 짐과의 사투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공효진은 일주일 치 짐에 반려견 요지까지 챙겨야 하는 막막함에도 "죽이 되든 밥이 되든 우리 콤비를 보여주자"며 긍정 회로를 돌렸고 이천희는 망치, 도끼, 텐트, 해먹 등 DIY 제작에 필요한 공구를 챙겨 앞으로 '천가이버'로서 선보일 능숙한 목공 실력을 기대하게 했다. 여기에 전혜진은 음식에 진심이 쓰리포(34) 막내답게 다진 마늘, 고추장 등 최소한의 먹거리만 챙기는 등 불필요한 짐과 편리함을 제로(0)시킨 세 사람의 7일간의 저탄소 라이프를 기대하게 했다.

그렇게 공효진의 반려견 요지와 함께 에너지 자립 섬 죽도에 입성하게 된 세 사람, 하지만 그들 앞에 펼쳐진 망망대해와 허허벌판에 마련된 베이스캠프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이들이 탄소 배출을 줄인 만큼 나무 심기에 도전하는 최종 미션을 목표로 한 가운데 본격적으로 펼쳐질 세 사람의 저탄소 아웃도어 라이프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KBS2 '오늘부터 무해하게'는 공효진, 이천희, 전혜진이 에너지 자립 섬 죽도에서 일주일 동안 펼치는 탄소제로 생활 도전기로 매주 목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