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이크라도 하지"..김의겸, 국감서 19금 사진 그대로 노출

나원정 입력 2021. 10. 14. 20:04 수정 2021. 10. 15. 05: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14일 국회 국정감사 질의 도중 불법‧유해 사이트 화면을 전 국민이 보는 생중계 화면에 노출해 논란을 빚고 있다.

14일 김의겸 의원이 국회 국정감사 질의 도중 불법, 유해사이트 화면을 생중계 화면에 노출했다. 사진은 당시 국감 중계 캡처 화면을 모자이크처리한 것이다. [사진 국회 영상회의록시스템]

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 속개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영상물등급위원회가 15세 관람가로 판정한 일부 영상물이 “성인물 제작 업체에서 만들고 성인물 유통사이트에서 돌던 영상물”이라고 지적하며 관련 사이트 화면을 PPT로 공개했다. 문제는 정작 이 자료 화면에 청소년이 보기에 부적절한 여성의 신체 부위 사진이 그대로 노출됐다는 점이다. 해당 화면은 국회 영상회의록시스템을 통해 누구나 볼 수 있게 공개됐다.

김 의원의 질의가 끝난 뒤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은 “의미 있는 질의를 해주셨는데 질의 중 PPT 자료로 띄운 사진 중에 국감 이것도 사실은 국민 전체 관람가다”라면서 “누구든 볼 수 있는 거기 때문에 국회방송에 올라가는 부분은 모자이크 처리가 필요할 것 같다”고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지적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