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0년 전 인분서 놀라운 발견.."그때도 맥주·치즈 즐겼다"

나운채 입력 2021. 10. 14. 18:32 수정 2021. 10. 15. 05: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비엔나 자연사박물관이 제공한 2600년 전 오스트리아 할슈타트 소금광산 광부들의 대변 모습. AFP=연합뉴스

2700년 전 인분을 분석해서 당시 인류가 발효 기술을 활용해 맥주와 치즈를 즐겨 먹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AFP통신 및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이탈리아의 연구진이 오스트리아 알프스 할슈타트 소금광산에서 채취한 인간 대변 표본 4개를 분석한 결과 2700년 전의 표본에서 곰팡이 두 종이 발견됐다.

표본에서 검출된 곰팡이는 ‘페니실리움 로크포르티(Penicillium roqueforti)’와 ‘사카로미세스 세레비시아(출아형효모·Saccharomyces cerevisiae)’였다. 각각 블루치즈와 맥주 효모 등을 제조하는 데 있어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디언은 “고대의 배설물은 인류가 2700년 전에도 맥주와 블루 치즈를 즐겼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또 인류가 알코올을 섭취했다는 사실은 고문서 등을 통해 증명됐지만, 이번 연구 결과는 분자 분석 수준에서 맥주 섭취를 증명했다고 덧붙였다.

비엔나 자연사박물관이 제공한 2600년 전 오스트리아 할슈타트 소금광산 광부들의 대변 모습. AFP=연합뉴스

이번 연구 논문의 주요 저자인 이탈리아 민간 연구소 ‘유락 리서치’의 미생물학자 프랭크 마이스너는 “2000년 전에도 인류가 발효 기술을 활용했다는 점에서 놀랐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또한 인분 분석을 통해 당시 소금광산의 광부들이 균형 잡힌 식습관을 가졌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광부들이 대체로 곡물과 과일, 콩과 고기 등을 섭취했다는 연구 내용을 토대로 해서다. 마이스너는 “내 생각에 당시 식단은 광부들에게 꼭 필요했던 것으로, 균형 잡혀 있으며 필수 영양소를 모두 포함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구가 진행된 할슈타트의 소금광산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3000년 이상 소금 생산지로 활용돼온 곳이다. 당시 광부들은 온종일 광산에서 일하며 생활했다고 한다. 광산 주변의 기온이 섭씨 8도 정도로 큰 변화가 없고, 고농도의 소금이 분포돼 있어 광부들의 대변이 잘 보존됐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학술지 ‘현대생물학(Current Biology)’에 게재됐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