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체' 레바논, 시리아 3-2 제압..WC 최종예선 혼돈의 3위 싸움

안홍석 입력 2021. 10. 13. 08: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한국이 속한 A조 최약체로 분류되던 레바논이 중하위권 팀 중 가장 먼저 승전가를 불렀다.

레바논은 13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의 킹 압둘라 경기장에서 열린 시리아를 상대로 치른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원정 4차전에서 3-2로 역전승했다.

조 최약체로 분류됐으나 3위부터 최하위인 6위까지 4팀 중에서 가장 먼저 첫 승을 신고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A조서 FIFA 랭킹 가장 낮은 레바논, 중하위권 팀 중 가장 먼저 첫 승
UAE, 이라크와 홈에서 2-2 진땀 무승부..맙쿠트 극적 동점골
승리에 포효하는 레바논 모하마드 하이다르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한국이 속한 A조 최약체로 분류되던 레바논이 중하위권 팀 중 가장 먼저 승전가를 불렀다.

레바논은 13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의 킹 압둘라 경기장에서 열린 시리아를 상대로 치른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원정 4차전에서 3-2로 역전승했다.

이란(승점 10·3승 1무)과 한국(승점 8·2승 2무)이 4차전에서 비겨 각각 1위와 2위를 유지한 가운데 레바논(승점 5·1승 2무 1패)이 3위로 올라섰다.

멀티골 폭발한 크두 [AFP=연합뉴스]

레바논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이 A조에서 가장 낮은 97위인 팀이다.

조 최약체로 분류됐으나 3위부터 최하위인 6위까지 4팀 중에서 가장 먼저 첫 승을 신고했다.

레바논과 4위 아랍에미리트(UAE·승점 3·3무 1패·골득실 -1), 5위 이라크(승점 3·3무 1패·골득실 -3)의 '3위 싸움'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각 조 1, 2위가 본선에 직행하는 가운데 3위는 플레이오프를 거쳐 카타르행을 결정짓게 된다.

시리아는 6위(승점 1·1무 3패)에 자리했다.

태클하는 레바논 수비수 오마리 [AFP=연합뉴스]

레바논은 전반 20분 오마르 크리빈에게 선제 실점했으나 전반전 추가시간 모하마드 잘랄 크두가 동점골과 역전골을 몰아쳐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크도우는 전반 46분 왼쪽에서 넘어온 컷백을 방향만 바꾸는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첫 골을 넣은 데 이어 전반 48분에는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기습적인 오른발 중거리슛을 날려 역전골을 책임졌다.

기세를 탄 레바논은 후반 8분 하산 알리 사드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골대에 꽂아 3-1까지 달아났다.

시리아는 후반 19분 오마르 알소마가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UAE 골잡이 맙쿠트 [EPA=연합뉴스]

UAE 두바이의 자벨 경기장에서는 홈 팀인 UAE가 이라크와 2-2 무승부에 그쳤다.

UAE가 전반 33분 카이우의 득점으로 앞서나갔지만, 후반 29분 수비수 모하메드 알아타스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라크는 후반 44분 아이멘 후세인이 득점해 역전승으로 경기를 마치는 듯했다.

후세인은 오른쪽 풀백 알라 알리 음하위가 넘겨준 땅볼 크로스를 문전에서 오른발로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중간에서 공을 잡을 듯하다가 흘려준 아미르 알암마리의 플레이가 좋았다.

벼랑 끝에 몰린 UAE는 '에이스' 알리 맙쿠트가 후반 48분 문전에서 극적인 동점골을 넣어 겨우 승점 1점을 챙겼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순위

ahs@yna.co.kr

☞ '금단의 땅' 중국서도 '오겜' 열풍…상하이 달고나 가게
☞ 황정음, 남편 이영돈 씨와 재결합…"둘째 임신했다"
☞ 거제 해수욕장에서 하반신만 있는 백골 시신 발견
☞ 추암해변 인근서 해루질 중 실종된 30대 숨진 채 발견됐는데…
☞ 이재영·다영 자매, 그리스 취업비자 인터뷰…조만간 출국할 듯
☞ "10대 8명 치여 사망했는데 무죄"…판결 놓고 논란
☞ '음주측정 거부·무면허 운전' 래퍼 장용준 구속…윤창호법 적용
☞ 부산 아파트화단서 쓰러진 60대·아동 2명 발견…후송 후 숨져
☞ 최민정 측 "심석희 의혹 낱낱이 밝혀달라"…진상조사 요구
☞ 오피스텔 안 준다고 아버지 때려죽여…어머니는 선처 탄원
☞ '무엇이 궁금했나' 이웃 집 현관문에 귀대고 엿듣다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