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트레저, 새 콘텐츠 'TMI-LOG' 기습 공개..첫 주자는 아사히

선미경 입력 2021. 10. 7. 12:24 수정 2021. 10. 7. 12: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YG 대형 그룹 트레저가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며 글로벌 팬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섰다.

YG엔터테인먼트는 7일 공식 SNS에 트레저의 유쾌한 하루를 담은 새로운 콘텐츠 'TMI-LOG' 1회를 깜짝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TMI-LOG'는 아사히 편(EP.1 ASAHI CAM)으로 꾸며졌다.

 앞으로는 'TMI-LOG'를 통해 멤버 개개인의 일상, 비공식 스케줄 비하인드 등을 공개하며 한층 더 친근한 면모로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YG 대형 그룹 트레저가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며 글로벌 팬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섰다.

YG엔터테인먼트는 7일 공식 SNS에 트레저의 유쾌한 하루를 담은 새로운 콘텐츠 'TMI-LOG' 1회를 깜짝 공개했다. 브이로그 형식을 차용해 멤버들의 편안한 매력을 극대화한 영상이다.

이날 공개된 'TMI-LOG'는 아사히 편(EP.1 ASAHI CAM)으로 꾸며졌다. 팬들을 향해 반갑게 인사를 건네며 등장한 아사히는 윤재혁과 함께 편의점에서 라면을 먹고 자전거를 탄 채 한강 곳곳을 누비며 여유를 만끽했다.

특히 아사히는 한강의 탁 트인 경치와 아름답게 노을진 하늘, 산책로에 핀 꽃을 영상에 담아 선물해 트레저 메이커를 미소 짓게 했다.

이어 아사히는 "이곳에서 (멤버들과) 게임도 하고 노래도 듣는다"며 '감성 아지트'로 팬들을 초대했다. 그는 박정우, 하루토와 떡볶이를 먹고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는 등 소소한 일상을 팬들과 함께 나눠 눈길을 끌었다.

앞서 트레저는 '3분 트레저' '트레저맵' '트레저 스튜디오' 등의 리얼리티 콘텐츠를 연달아 선보이며 트레저 메이커의 호응을 끌어왔다. 앞으로는 'TMI-LOG'를 통해 멤버 개개인의 일상, 비공식 스케줄 비하인드 등을 공개하며 한층 더 친근한 면모로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트레저는 최근 데뷔 첫 '프라이빗 스테이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돼 전 세계 100여 개국 팬들이 함께했으며, 트레저는 압도적인 무대 장악력과 탄탄한 라이브 실력을 증명해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했다. /seon@osen.co.kr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