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중부 대체로 흐림..수도권·강원도 빗방울

오주현 입력 2021. 10. 3. 09: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월요일인 4일 중부지방은 대체로 흐린 가운데 수도권과 강원도에는 낮 동안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북부·강원 영서 북부 5㎜ 미만이다.

낮까지 서해 먼바다와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 0.5∼3.0m, 남해 0.5∼2.5m로 예상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알알이 맺힌 가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월요일인 4일 중부지방은 대체로 흐린 가운데 수도권과 강원도에는 낮 동안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북부·강원 영서 북부 5㎜ 미만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2도, 낮 최고기온은 24∼30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서해안과 강원 영동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낮까지 서해 먼바다와 동해 중부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5m, 서해 0.5∼3.0m, 남해 0.5∼2.5m로 예상된다.

다음은 4일 지역별 날씨 전망. [오전, 오후](최저∼최고기온) <오전, 오후 강수 확률>

▲ 서울 : [흐림, 흐림] (19∼26) <30, 30>

▲ 인천 : [흐림, 흐림] (21∼25) <30, 30>

▲ 수원 : [흐림, 흐림] (19∼27) <30, 30>

▲ 춘천 : [흐림, 흐림] (17∼25) <30, 30>

▲ 강릉 : [구름많음, 흐림] (22∼28) <20, 30>

▲ 청주 : [구름많음, 구름많음] (18∼29) <20, 20>

▲ 대전 : [구름많음, 구름많음] (18∼29) <20, 20>

▲ 세종 : [구름많음, 구름많음] (17∼28) <20, 20>

▲ 전주 : [구름많음, 맑음] (19∼29) <20, 10>

▲ 광주 : [맑음, 맑음] (21∼29) <10, 0>

▲ 대구 : [흐림, 구름많음] (17∼29) <30, 20>

▲ 부산 : [맑음, 맑음] (21∼28) <0, 0>

▲ 울산 : [구름많음, 맑음] (18∼28) <20, 10>

▲ 창원 : [구름많음, 맑음] (20∼28) <20, 0>

▲ 제주 : [맑음, 맑음] (21∼30) <0, 0>

viva5@yna.co.kr

※ 이 기사는 엔씨소프트의 인공지능 기술인 자연어처리기술(NLP)과의 협업을 통해 제작되었습니다. 인공지능이 쓴 초고와 기상청 데이터 등을 토대로 취재 기자가 최종 기사를 완성했으며 데스킹을 거쳤습니다.

기사의 원 데이터인 기상청 기상예보는 웹사이트(https://www.weather.g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코로나 호황' 배달앱 소비자 불만 폭증…1위는 배민
☞ 35년만에 풀린 연쇄살인 미스터리…자살하며 자백한 전직 경찰
☞ TV토론마다 손바닥엔 '王'(왕)…尹측 "지지자가 적어준 것"
☞ 가슴 달린 남자·수염 나는 여자…요즘 늘어난 이유?
☞ '음주측정 거부' 장용준…음주운전 의심돼도 입증 어려워
☞ 반사신경 놀랍다…야생표범 달려들자 지팡이로 맞짱 뜬 여성
☞ 새벽 1시에도 와글와글…강남 호스트바서 64명 검거
☞ 10대 '몽유병 살인' 주장…쌍둥이 남매간 살해 진실은
☞ 인도까지 뚫었다…'오징어 게임' 83개국서 1위 등극
☞ "인내심에 한계"…'화천대유 연루 의혹'에 강경대응 나선 SK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