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793명 신규 확진..송파구 가락시장발 누적 802명(종합)

김진희 기자 입력 2021. 10. 2. 11: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에서 793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1일)보다 793명 증가한 10만2204명이다.

가락시장발(發) 전국 누적 확진자는 802명이며 이중 서울 확진자는 696명이다.

서울시가 총 3만7667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801명이 양성, 3만3827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 하루 확진 5일 만에 700명대로..사망자 4명 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564명 발생한 3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9.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에서 793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1일)보다 793명 증가한 10만2204명이다. 1만4561명이 격리돼 치료받고 있고 8만6990명이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4명이 추가돼 누적 653명이 됐다.

서울 하루 확진자 수는 5일 만에 700명대로 감소했다. 지난 24일 1222명으로 역대 최다를 찍은 후 928→778→842→1054→945→916명을 기록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의 주요 발생 원인별 현황은 감염경로 조사 중이 395명(총 3만3185명)으로 가장 많았다. 기타 확진자 접촉은 345명(총 3만9100명)이다.

주요 집단감염 경로인 송파구 소재 가락시장에서의 감염자는 끊이지 않고 있다.

가락시장 종사자 지인이 지난달 8월31일 최초 확진된 후 시장 내 동료 상인, 가족 등으로 감염이 번졌다. 가락시장발(發) 전국 누적 확진자는 802명이며 이중 서울 확진자는 696명이다. 총 802명 중 종사자는 646명, 가족·지인은 142명, 방문자는 13명, n차 감염은 1명이다.

서울시가 총 3만7667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801명이 양성, 3만3827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3039명에 대해서는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서울시는 시장 내 방역 소독 실시, 심층 역학조사를 통한 감염 경로 조사와 접촉자 파악·분류,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운영, 특별방역 점검실시, 선제검사 행정명령(2차례), 찾아가는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 운영 등의 조치를 했다.

강북구 소재 요양병원에선 전날 3명의 확진자가 나와 관련 확진자는 16명으로 늘었다.

중구 소재 사우나에서도 3명의 확진자가 추가 발생해 총 감염자는 24명이 됐다.

종로구 소재 고등학교에서는 2명의 확진자가 증가했다. 누적 확진자는 18명이다.

이밖에 해외 유입 8명(총 1751명), 기타 집단감염 22명(총 2만3115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 6명(총 4299명)이 추가된 것으로 집계됐다.

jinny1@news1.kr

Copyright©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