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최초의 기록' 케인, UCL-UEL-UECL 3개 대회 해트트릭!

정지훈 기자 입력 2021. 10. 1. 16: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잠시 부진에 빠져있었지만 해리 케인은 월드클래스였다.

케인이 무라전에서 3골을 기록하며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역사상 첫 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또한, 케인은 유럽 3개 대회에서 모두 해트트릭을 경험한 최초의 선수다.

영국 '스쿼카'에 따르면 케인이 무라전에서 3골을 기록하며 UECL 역사상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가 됐고, 케인은 UCL, UEL, UECL 3개 대회에서 모두 해트트릭을 작성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잠시 부진에 빠져있었지만 해리 케인은 월드클래스였다. 케인이 무라전에서 3골을 기록하며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역사상 첫 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또한, 케인은 유럽 3개 대회에서 모두 해트트릭을 경험한 최초의 선수다.

토트넘은 1일 오전 4(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G2차전에서 무라(슬로베니아)5-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4점으로 조 1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이 조 최약체인 무라를 상대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 케인, 모우라, 호비이에르 등 핵심 선수들이 벤치에서 시작했고, , 스칼렛, 로 셀소, 알리가 공격을 이끌었다. 출발은 좋았다. 알리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앞서갔고, 로 셀소가 추가골을 기록하며 전반을 2-0으로 마쳤다.

그러나 후반 초반 추격골을 허용했다. 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후방으로 흐른 공을 쿠스가 환상적인 발리로 마무리했다. 한 골차 불안한 리드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누누 산투 감독의 선택은 케인, 손흥민, 모우라였다.

이 선택이 적중했다. 후반 13분 모우라가 우측에서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찔러줬고 이를 케인이 슬라이딩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이 4번째 골을 터뜨렸다. 후반 31분 로 셀소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폭발적인 드리블 돌파로 침투해 낮고 빠른 크로스를 연결했고, 쇄도하던 케인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토트넘이 또 한 번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24분 스킵을 대신해 호이비에르가 경기장에 들어왔다. 이어 후반 35분에는 레길론이 빠지고 에메르송이 투입됐다. 토트넘이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후반 43분 로 셀소의 침투 패스를 받은 케인이 침착하게 마무리했고, 해트트릭을 완성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리그에서 3연패로 부진에 빠져있었던 토트넘이 모처럼 화끈한 대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특히 이적 문제로 어려움을 겪었던 케인이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부활의 조짐을 보였고, 손흥민과 합작골이 나온 것도 긍정적이었다. 특히 케인과 손흥민은 득점을 만들고 환하게 웃으며 세리머니를 함께 했다.

훈훈한 장면도 연출됐다. 경기 후 손흥민이 직접 공을 챙겼고, 해트트릭을 완성한 케인에게 전달했다. 케인도 환하게 웃으며 공을 받았고, 고마움을 전했다. 최근 경기력이 좋지 않아 비판을 받았던 케인을 위한 손흥민의 작은 선물이었다.

최초의 기록도 나왔다. 영국 '스쿼카'에 따르면 케인이 무라전에서 3골을 기록하며 UECL 역사상 처음으로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가 됐고, 케인은 UCL, UEL, UECL 3개 대회에서 모두 해트트릭을 작성한 최초의 선수가 됐다.

 

Copyright©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