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류지현 감독 "이정용, 결정적인 투구 보여줬다"

문성대 입력 2021. 9. 30. 23: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기사내용 요약 "타자들 집중력도 좋았다."

LG 트윈스의 류지현(50) 감독이 이정용의 대담한 피칭을 칭찬했다.

류 감독은 "이정용이 가장 중요한 순간에 결정적인 투구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또한 류 감독은 타선의 집중력을 칭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타자들 집중력도 좋았다."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12대 4로 승리한 LG 선수들이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1.09.30.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LG 트윈스의 류지현(50) 감독이 이정용의 대담한 피칭을 칭찬했다.

LG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12안타를 날려 12-4로 완승을 거뒀다.

4연승을 올린 3위 LG(62승 5무 48패)는 2위 삼성 라이온즈(65승 8무 50패)와의 격차를 0.5경기로 유지했다. LG는 4위 두산(58승 5무 54패)과의 승차를 5경기로 벌렸다.

류 감독은 "이정용이 가장 중요한 순간에 결정적인 투구를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이정용은 이날 6번째 투수로 등판 1⅔이닝 무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쳐 승리의 주역이 됐다.

특히, 5회초 1사 후 등판해 양석환과 김인태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두산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김인태를 상대할 때 이정용의 몸쪽 직구는 가히 일품이었다.

이정용은 올해 52경기(54⅓이닝)에 등판해 1승 3패 10홀드에 평균자책점 3.48의 좋은 성적을 기록중이다.

이날 LG는 총 9명의 투수를 투입하는 초강수를 썼다.

또한 류 감독은 타선의 집중력을 칭찬했다.

그는 "우리 타자들이 역전을 당했음에도 집중력이 좋았다. 우리 데이터 분석팀과 타자들이 준비와 호흡이 좋았던 거 같다"고 박수를 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Copyright©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