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출범하는 기시다 내각, 아베는 여전히 上王

도쿄/최은경 특파원 입력 2021. 9. 30. 22:58 수정 2023. 12. 7. 10:0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29일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당선된 기시다 후미오 전 외무상이 도쿄 자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선거에서 자민당 제27대 총재로 선출된 기시다는 다음 달 4일 소집되는 임시국회에서 스가 요시히데 총리에 이어 제100대 일본 총리로 선출된다. /AFP 연합뉴스

오는 4일 일본의 제100대 총리로 취임하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새 총재가 내각 인사 때 자신을 도와준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와 자민당 거대 파벌에 대한 ‘보은’을 주요 기준으로 고려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 젊은 의원의 반발을 고려한 발탁도 있을 전망이다.

30일 마이니치신문을 비롯한 일본 언론에 따르면 기시다는 아소 다로(麻生太郎) 재무상을 자민당 부총재에 임명할 방침이다. 또 2016년부터 5년 넘게 재임 중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의 후임에 아마리 아키라(甘利明) 세제조사회장을 내정했다. 정무조사회장에는 총재 선거에 출마했던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전 총무상이 유력하다.

이들의 공통 연결고리는 아베다. 아소와 아마리는 아베와 함께 자민당의 핵심 3A로 불리는 아베의 최측근이다. 아소는 아베 내각부터 지금까지 재무상을 맡고 있다. 아마리 역시 아베 장기 집권기 자민당 정무조사회장, 경제재생담당상 등 당정(黨政) 요직을 두루 거쳤다. 두 사람 모두 아소가 이끄는 아소파 소속이지만, 같은 파벌 고노 다로(河野太郎) 행정규제개혁상 대신 기시다를 지원했다. 특히 아마리는 총재 선거 전날 아베⋅아소를 만나 “기시다가 결선투표에 진출하면 기시다를 지원한다”는 약속을 받아내 기시다 당선의 ‘특등 공신’ 역할을 했다. 다카이치는 이번 총재 선거에서 아베가 공개적으로 지원한 후보다. 예상을 뛰어넘는 돌풍으로 고노의 당선을 저지하고 아베의 영향력을 과시하게 해줬다.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지난해 8월 28일 도쿄 관저에서 열린 사임(辭任) 기자회견에서 굳은 표정을 짓는 모습. /EPA 연합뉴스

‘내각의 입’에 해당하는 관방장관에는 아베의 심복으로 활동해 온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전 문부과학상이 거론된다. 그 역시 아베와 함께 과거 ‘일본창생’이라는 보수 의원 모임을 함께했고, 아베 내각에서 문부과학상을 지냈다. 고노·무라야마 담화 수정을 주장하는 그는 2012년 아베와 함께 미국 지방지에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니다’라고 주장하는 광고를 싣기도 했다.

아베 최측근을 두루 고용하는 인사에 아베 상왕(上王)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개혁을 요구한 젊은 의원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기시다는 전날 밤 “당 요직 임기를 1년, 3연임으로 제한하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며 “신인·중견 의원들을 고용해 노익장과의 균형을 찾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자민당 주요 3개 간부직 중 하나인 총무회장에 후쿠다 다쓰오(福田達夫)를 내정한 것도 이런 분위기 선상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후쿠다는 이번 총재 선거에서 3선 이하 젊은 의원 90명을 조직화해 당 파벌 정치 개혁을 주장했던 인물이다. 아베와 같은 호소다파 소속이기도 하다. 젊은 의원 다수의 지지를 모았던 고노는 당 홍보부장에 내정했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