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 연방판사에 한국계 존 전 지명

류지복 입력 2021. 9. 30. 22:53 수정 2021. 9. 30. 23: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워싱턴주 서부 연방지법 판사에 한국계 존 H. 전(한국명 전형승) 판사를 지명할 계획이라고 백악관이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14명의 판사 후보를 발표하면서 법원의 다양성 보장이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8일 루시 고(53·한국명 고혜란) 캘리포니아 북부연방지법 판사를 제9연방고법 판사로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첫 한국계 여성 연방고법 판사 지명이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루시 고 이어 한국계 판사 또 지명
존 H. 천 판사 [워싱턴 주법원 웹사이트]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워싱턴주 서부 연방지법 판사에 한국계 존 H. 전(한국명 전형승) 판사를 지명할 계획이라고 백악관이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백악관은 이날 14명의 판사 후보를 발표하면서 법원의 다양성 보장이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워싱턴 주법원의 웹사이트와 백악관 설명에 따르면 전 판사는 2018년부터 워싱턴 주항소법원의 판사로 재직했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는 워싱턴주 시애틀에 있는 킹카운티의 고등법원에서 근무했다.

전 판사는 한국계 이민자의 아들로 컬럼비아대에서 영문학 학사 학위를 받은 뒤 코넬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그는 '코널 로 리뷰'의 편집자를 맡았고, 가족 중 법학 학위를 받은 이는 전 판사가 처음이었다.

그는 졸업 후 제9연방고법의 재판연구원으로 법률가 경력을 시작했고, 워싱턴주의 톱 100 법률가 리스트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워싱턴주 장학재단의 아시아계변호사협회 이사회에서도 활동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8일 루시 고(53·한국명 고혜란) 캘리포니아 북부연방지법 판사를 제9연방고법 판사로 지명한다고 발표했다. 첫 한국계 여성 연방고법 판사 지명이었다.

미국에서 연방 판사는 상원의 인준 절차를 거쳐 임명된다.

jbryoo@yna.co.kr

☞ 코로나 규정 어겼다며 체포인척 女납치해 성폭행후 살해한 경찰
☞ 재력가 등쳐 72억 챙긴 여성사기범…수입차 37대 쇼핑
☞ '식당 성추행' 前챔피언 복서 "때려서 방어한 것"
☞ '오징어 게임' 우산 달고나 도전하고 싶다면 대학로에
☞ 임신부 배 걷어차 유산시킨 만취 남성 무죄, 이유가?
☞ 독수리와 충돌한 고속도로 순찰차 앞유리 박살나며 '아찔'
☞ 손석희, JTBC 해외순회특파원 발령…글로벌 프로젝트 가동
☞ 경비 이미 정산됐다는데…'BTS 열정페이' 논란 왜 불붙었나
☞ 이준석 "화천대유 50억 클럽 명단 봤다…이재명측 포함"
☞ 부스트 버튼 누르자 '제로백 4초'…제네시스 첫 전기차 GV60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