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약통장 모르면 치매 환자" 또 실언

박순봉 기자 입력 2021. 9. 30. 21: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약자 비하 비판에 "송구"..당내 주자들도 "1일 1구설"

[경향신문]

조계종 총무원장 예방하는 윤석열.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61·사진)이 “주택청약통장을 모르면 거의 치매(인지저하증) 환자”라고 말해 다시 설화에 휩싸였다. 여당은 “약자 비하 인식의 발현”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송구하다”고 사과했지만, ‘1일 1실언’이란 지적이 나온다. 윤 전 총장은 대선 출마 선언 후 ‘대구 민란’ ‘주 120시간 노동’ ‘아프리카 손발 노동’ 등 부적절한 발언으로 잦은 구설에 올랐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석열이형티브이(TV)’에 출연해 “나는 홀몸으로 (지방청을) 돌아다녀서 (청약) 요건을 충족하기 어려웠다”며 “검사 생활 조금 한 사람은 (부정 청약 등) 저런 사건이 많다. 그거(청약통장) 모르면 거의 치매 환자”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23일 경선 2차 TV토론회에서 윤 전 총장이 “집이 없어서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보지 못했다”고 해 논란이 됐던 답변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추가 해명 과정에서 오히려 실언이 더해진 셈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강하게 비판했다. 홍서윤 청년대변인은 “윤 후보의 거듭된 망언은 대통령 후보로서 얼마나 자질이 부족한지 방증한다”고 밝혔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석열의 입은 화를 부르는 문이고, 윤석열의 혀는 국민을 베는 칼”이라며 “처참하고 황폐한 윤석열 철학의 증거”라고 비판했다. 박상혁 의원은 SNS에 “윤석열씨, 내 어머니 치매 환자요. 모르면 모른다고 하지, 치매 앓고 계신 분들이 무슨 문제냐”고 공격했다.

국민의힘 경쟁 주자들도 비판에 가세했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의 권성주 대변인은 “윤석열 후보가 내뱉은 실언이 대체 몇 번째인가. ‘1일 1구설’ 후보임을 입증했다”며 “그동안 자신의 언어로 상처받은 국민에게 직접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경위야 어떻든 적절한 비유가 아니었다는 후보 입장을 전한다”며 “해당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후보의 뜻을 전한다”고 했다. 해당 영상은 현재 비공개로 전환된 이후 삭제됐다.

박순봉 기자 gabgu@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00:00:00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