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개발 '먹는 에이즈 치료제' 상용화..1조원 中시장 공략 나선다

입력 2021. 9. 30. 14: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된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가 상용화에 성공, 1조원에 달하는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한국화학연구원은 자체 발굴한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 후보물질이 국내 신약개발 기업에 이전돼 지난 6월 중국에서 신약으로 시판이 허가됐다고 30일 밝혔다.

단일 국가로는 최대 증가율로 추정되며 중국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 시장 규모는 1조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화학硏·카이노스메드 개발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
- 중국 시판 허가, 부작용 적고 효능 우수한 장점 보유
에이즈 바이러스가 증식하는 모습.[한국화학연구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된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가 상용화에 성공, 1조원에 달하는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한국화학연구원은 자체 발굴한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 후보물질이 국내 신약개발 기업에 이전돼 지난 6월 중국에서 신약으로 시판이 허가됐다고 30일 밝혔다.

화학연에서 개발한 신약 후보물질 중 처음으로 상용화되는 신약으로, 추후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화학연 손종찬·이일영 박사팀은 1995년부터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 연구에 착수, 2006년 미국의 글로벌 제약사인 길리어드와 공동연구 후 2008년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 후보물질을 발굴했다. 이 후보물질은 2012년 국내 신약개발 기업 카이노스메드에 이전됐다.

카이노스메드는 에이즈 환자 증가율이 높은 중국 내 상용화를 위해 2014년 중국 제약사 장수아이디에 후보물질의 중국 판권을 이전했다. 이후 중국 내에서 임상 1~3상을 거쳐 지난 6월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으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았다.

화학연이 개발한 후보물질은 비핵산 계열의 역전사효소 저해제다. 역전사효소는 에이즈 바이러스(HIV)가 가진 특정효소로서 바이러스의 RNA 유전정보를 바이러스의 DNA 유전정보로 전환시켜 HIV 증식에 핵심 역할을 한다. 따라서 이 효소의 활성을 억제하는 저해제는 에이즈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할 수 있다.

이 치료제는 중국 임상시험 결과 신경 정신 계통의 부작용이 적고 유전적 독성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항바이러스 효과가 우수하고, 하루에 한 번 경구투여할 수 있으며 다른 약들과 병용이 가능하다.

그동안 전세계에서 에이즈 바이러스로 사망한 사람은 3000만명 이상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신규 HIV 감염인과 에이즈 환자는 전 세계적으로 2018년 기준 170만명 발생했다. 신규 환자는 감소 추세지만, 우리나라를 포함해 일부 국가에서는 신규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중국은 2018년 HIV 감염인과 에이즈 환자가 누적 125만 명으로 집계되며, 매년 약 8만 명씩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다. 단일 국가로는 최대 증가율로 추정되며 중국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 시장 규모는 1조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화학연 연구진이 관련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한국화학연구원 제공]

HIV 감염인은 에이즈 바이러스가 몸 안에 들어와 있지만 일정한 면역수치를 유지하면서 몸에 뚜렷한 증상이 없는 상태이고, 에이즈 환자는 HIV 감염 후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체계가 파괴되어 특정한 증상이 나타난 경우를 말한다.

에이즈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그동안 면역 약화로 사망에 이를 확률이 높았지만, 치료제가 개발된 후에는 만성질환처럼 관리하면 생존해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따라서 치료제의 중요성이 높아졌다. 지금까지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는 전세계적으로 길리어드사 점유율이 높으며, 에이즈 바이러스 치료제 글로벌 시장은 현재 16조원 규모로 추산되고 있다.

이 치료제는 향후 타국가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글로벌 판매권을 연구원이 기술이전한 국내 기업 카이노스메드가 보유하고 있어 해외 신흥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화학연 연구책임자인 손종찬 박사는 “화학연에서 개발된 신약 후보물질이 신약으로 승인된 첫 사례로 의미가 깊다”면서 “앞으로도 화학연에서 발굴된 많은 후보물질이 계속해서 신약으로 개발돼 인류의 건강 수명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