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차세대 함재기 연내 공개.. "美공군, 구름 위에서 만나자"

베이징/박수찬 특파원 입력 2021. 9. 30. 10:52 수정 2021. 9. 30. 15:4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J-15 이을 차세대 신형 함재기 연내 공개
28일 중국 광둥성 주하이에서 열린 13회 주하이 에어쇼에 중국 최신 군용기들 전시돼 있다. 관람객들이 전자전 장비를 탑재한 젠(J)-16D 앞을 지나고 있다./AP 연합뉴스

중국이 현재 주력 함재기인 젠(J)-15를 대체할 차세대 전투기를 연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왕웨이(王偉) 중국 공군 부사령관(副司令)은 “중국이 두려워할 기술로 앞서가야 한다”는 미 공군성 장관의 언급에 대해 “당신네가 두렵지 않다면 구름 위에서 만나자”고 말했다고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가 30일 보도했다.

프랭크 켄달 미 공군성 장관은 지난 8월 언론 인터뷰에서 “중국의 군사 현대화 프로그램이 예상보다 빠르다”며 “중국을 두렵게 만드는 선진 기술을 가지고 중국을 앞서가야 한다”고 밝혔다. 왕웨이 부사령관은 29일 중국 주하이 에어쇼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켄달 장관의 입장에 대해 질문을 받고 “중국 공군은 능력이 있고, 국가 주권을 지킬 자신이 있다”며 “당신네가 두렵지 않다면 구름 위에서 만나자”고 말했다.

중국 CCTV방송에 따르면 이날 기자회견에서 J-15 설계 책임자인 쑨충(孫聰)은 차세대 함재기 개발에 대해 질문을 받고 “조만간 보게 될 것”이라며 “올해를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중국은 현재 2대의 항공모함을 보유하고 있으며 3, 4호 항모를 건조하고 있다.

최신 군용기에 자국산 엔진을 탑재했다는 사실도 공식 발표했다. 중국은 최신 수송인 윈(Y)-20, 스텔스 전투기인 J-20 개발 초기 러시아제 엔진을 사용했지만 후기 생산 모델은 자국산 엔진을 장착해왔다. Y-20 설계 책임자인 탕창훙(唐長紅)은 “Y-20에는 이미 두 종류의 중국산의 엔진이 탑재돼 있다”며 “국산 엔진 탑재 이후 성능이 강화됐다”고 밝혔다. J-20 설계 부책임자인 황하이펑(黃海峰)은 “국산 엔진으로 바꾼 이후 J-20의 기동성, 항속거리, 항속시간 등이 모두 개선됐고 나빠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