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누나 "계약 때 윤석열 부친 집인 줄 몰랐다"

최상현 기자 입력 2021. 9. 29. 23:54 수정 2021. 9. 29. 23: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버지의 집을 매입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누나가 "계약 당시에만 해도 윤 전 총장 아버지 집이란 걸 몰랐다"고 주장했다.

29일 JTBC에 따르면, 김만배 씨 누나 김모씨 아들은 "어머니는 계약 당시엔 이 주택이 윤 전 총장 아버지 집인 걸 몰랐다"면서 "어머니가 정원 있는 집에서 개를 키우면서 살고 싶다고 말해왔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버지의 집을 매입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누나가 “계약 당시에만 해도 윤 전 총장 아버지 집이란 걸 몰랐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후보 부친과 김만배씨 누나가 거래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주택의 모습. /연합뉴스

29일 JTBC에 따르면, 김만배 씨 누나 김모씨 아들은 “어머니는 계약 당시엔 이 주택이 윤 전 총장 아버지 집인 걸 몰랐다”면서 “어머니가 정원 있는 집에서 개를 키우면서 살고 싶다고 말해왔다”고 전했다.

동생인 김만배 씨가 매매를 주선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선 “부동산을 통해서 계약했고 매매 자금도 은행에서 대출을 받았다”며 부인했다.

김씨는 지난 2019년 초부터 서울 연희동 인근 부동산을 오가며 집을 보러 다녔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에 따르면, 자택 소유주가 윤석열 씨 아버님이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고, 당시 시세와 차이가 적은 선에서 매매가 이뤄졌다. 2019년도 거래 가격이 통상 1900~2300만원가량에 형성됐는데, 원래 시세보다 더 싼 가격에 내놨다는 것이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