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 "오염 알고도 가동"..본사 "정상적 청소했다"

박찬 입력 2021. 9. 29. 23:5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영상을 찍어 제보한 던킨도너츠 직원은 KBS와 만나, 공장에서 세척과 소독 기준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비알코리아 측은 정상적으로 청소를 하고 있다고 부인했습니다.

이어서, 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상 속 튀김기는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뜨거운 물에 약품을 타 세척하는 게 던킨도너츠의 내부 기준입니다.

기름 때와 눌러붙은 이물질 등을 벗겨내기 위해섭니다.

제보자는 이 기준을 생산 라인에서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합니다.

중간 관리자가 기름만 새것으로 교체해 설비를 계속 돌리라고 지시했다는 겁니다.

세척도 건너뛰고 설비를 돌린 건 초과 물량을 맞추기 위해서였다고 말했습니다.

이 공장은 주·야간으로 밤새 돌아가는데, 던킨도너츠 전체 도넛 생산량의 약 60%를 만듭니다.

2016년 해썹 인증을 받은 이 공장에는 본사 품질관리팀 직원들이 상주하고 있어 이런 상황을 모를 리 없지만,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제보자는 주장했습니다.

취재 결과, 이 공장은 2018년에도 지자체의 위생 점검에 적발돼 과태료 처분을 받았습니다.

[강은미/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 : "기업이 이윤을 추구하느라고 소비자의 안전이라고 하는 가치를 저버린 상황이라 SPC 그룹 차원에서 사과가 필요하지 않나."]

비알코리아 측은 "기름통은 일주일에 한 번씩 청소하고 사진도 촬영하고 있다며 청소를 하지 않았다면 본사 품질관리 담당자가 몰랐을 리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KBS는 제보 영상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전달했고, 식약처는 오늘 해당 공장에 대한 위생 점검과 해썹 점검을 불시에 실시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촬영기자:유용규/영상편집:차정남

박찬 기자 (coldpark@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