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권순일 전 대법관은 화천대유가 판 상품, 부끄럽다"

구경우 기자 입력 2021. 9. 29. 22:45 수정 2021. 9. 29. 23: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로 수천억 원을 벌어 특혜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월 1,500만 원 상당의 돈을 받은 권순일 전 대법관을 향해 "부끄럽다"고 질타했다.

최 후보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권순일 전 대법관님, 이재명 후보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한 대법원 무죄 판결에 대법관님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는 이야기가 들린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날 페이스북 글 올려 권 전 대법관 직격
권 전 대법관 월 1,500만 원 자문료 받아
崔 "내가 하는 일보다 많이 받으면 '상품'"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국회사진기자단 2021.09.28
[서울경제]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9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로 수천억 원을 벌어 특혜 의혹이 불거진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월 1,500만 원 상당의 돈을 받은 권순일 전 대법관을 향해 “부끄럽다”고 질타했다.

최 후보는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권순일 전 대법관님, 이재명 후보의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한 대법원 무죄 판결에 대법관님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였다는 이야기가 들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또래다. 우리는 영전 직전 부장판사 때 월 700만원~800만원 정도 받았다. 그때 아마 우리가 가장 많은 일을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언론에서 대법관님이 퇴임 후 최근까지 화천대유로부터 월 1,500만원의 고문료를 받았다고 한다”며 “우리가 부장판사 때 일하던 것보다 화천대유에서 2배로 일하셨는지 궁금하다. 그렇지 않았다면 권 대법관님은 화천대유가 팔았던 ‘상품’이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후보는 “내가 하는 일 보다 더 많은 돈이 들어온다면 내가 곧 상품”이라며 “권순일 전 대법관님, 부끄럽다”고 꼬집었다.

권순일 전 대법관

권 전 대법관은 은 지난해 11월부터 화천대유의 법률 자문으로 일하며 월 1,500만원 상당의 고문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권 전 대법관은 변호사 등록을 하지 않은 상태였다. 변호사법상 변호사 등록 없이는 법률 자문 등을 할 수 없어 변호사법 위반 의혹을 받고 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