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과 대화하며 한국어 배워요"

조영호 입력 2021. 9. 29. 21:5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대전] [앵커]

국내 연구진이 대화하면서 한국어를 쉽게 익힐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외국인들이 비대면 방식으로 한국어를 보다 효과적으로 학습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조영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외국인 유학생이 인공지능 대화형 언어교육 앱으로 한국어 말하기 연습을 합니다.

상황에 따른 질문을 던지자 인공지능이 적절한 대답을 한 뒤 대화를 이어갑니다.

["안녕하세요. 뭘 찾으세요? (가방을 좀 보고 싶은데요.)"]

정해진 방식대로 한국어를 따라 배우는 게 아니라 그때 그때 상황에 맞는 대화가 가능해 훨씬 유익합니다.

[셀레네 칼례/외국인 유학생 : "(다른 것은) 문장이나 단어만 연습할 수 있는데, 이 앱으로 연습하면 원어민이랑 실제로 대화하는 것처럼 느끼니까 좋은 것 같아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개발한 대화형 한국어 교육 시스템으로 발음과 강세 표현까지 가능합니다.

1990년대부터 축적한 음성인식과 자연어 대화 처리 기술 등을 통해 손쉽게 한국어를 습득할 수 있습니다.

[김영길/한국전자통신연구원 언어지능연구실장 : "(대화) 주제에 대해서 정확하게 가이드를 해가면서 사용자가 다른 얘기를 하더라도 그 주제로 다시 돌아오는 기술이 적용이 돼서…."]

인공지능 대화형 한국어 교육 시스템은 세종학당과 언어학습 콘텐츠 개발 업체에 기술 이전돼 올해부터 상용화 서비스 되고 있습니다.

또 최근 홍익대 한국어학당에서 외국인 학생의 한국어 회화 수준 가늠 기술로도 시범 운영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영호입니다.

촬영기자:오종훈

조영호 기자 (new3014@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