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두산, 14안타 폭발..kt 꺾고 4위 굳히기 돌입

김경윤 입력 2021. 9. 29. 21: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두산 베어스가 선두 kt wiz를 꺾고 4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두산은 29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kt와 원정경기에서 선발 곽빈의 호투와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8-3으로 승리했다.

아울러 3위 LG 트윈스를 4경기 차로 추격했다.

두산 선발 곽빈은 3회 갑작스러운 허리 통증에 시달리며 제구가 흔들렸지만, 꿋꿋하게 마운드를 지키며 5이닝 2피안타 4볼넷 4탈삼진 1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두산 베어스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선두 kt wiz를 꺾고 4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두산은 29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kt와 원정경기에서 선발 곽빈의 호투와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8-3으로 승리했다.

두산은 이날 승리로 5위 키움 히어로즈와 격차를 1.5경기 차로 벌렸다.

아울러 3위 LG 트윈스를 4경기 차로 추격했다.

두산의 집중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두산은 2회초 상대 팀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를 상대로 타자 일순하며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김재환, 양석환의 연속 안타와 박계범의 희생번트로 만든 1사 2, 3루 기회에서 허경민, 안재석, 박세혁이 세 타자 연속 안타를 터뜨리며 4-0으로 도망갔다.

이후 2사 3루 기회에서 호세 페르난데스가 깨끗한 중전 적시타를 때렸다.

두산 타선은 5회에도 집중타를 날렸다.

선두 타자 페르난데스의 좌전 안타와 김재환의 우전 안타로 만든 1사 2, 3루 기회에서 양석환이 좌익선상 싹쓸이 적시타를 만들었다.

7회엔 김재환이 중월 솔로 홈런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았다.

두산 선발 곽빈은 3회 갑작스러운 허리 통증에 시달리며 제구가 흔들렸지만, 꿋꿋하게 마운드를 지키며 5이닝 2피안타 4볼넷 4탈삼진 1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했다.

곽빈은 최근 7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 기록을 이어갔다.

타석에선 김재환이 4타수 3안타(1홈런) 1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그는 KBO리그 통산 18번째 6년 연속 200루타 기록을 달성하기도 했다.

양석환도 4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kt 선발 데스파이네는 7이닝 동안 개인 최다인 125개의 공을 던지면서 14피안타 무사사구 8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한편 창원에선 NC 다이노스가 KIA 타이거즈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선발 이재학의 5이닝 1실점 호투를 앞세워 4-1, 5회 강우 콜드승을 거뒀다. 더블헤더 2차전은 우천 순연됐다.

롯데 자이언츠-LG 트윈스의 잠실 경기와 SSG 랜더스-삼성 라이온즈의 대구 경기, 키움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대전 경기도 모두 비로 취소됐다.

cycle@yna.co.kr

☞ "니가 죽였잖아"…제주 '중학생 살해' 진범은 누구?
☞ 일본차에 떡하니 '필승, 일본 731부대'…호기심에 했다가 체포
☞ 영종도서 피 흘리는 중고차 유튜버 발견…뇌수술에도 중태
☞ 발코니서 성관계하다 추락…웃통 벗고 달려나온 남친
☞ 걸리면 4명 중 3명이 죽을 수도…우리나라는 안전지대일까
☞ '고액 퇴직금' 화천대유 평균 월급도 대기업 2배이상…얼마길래
☞ "125명분이 25명에 투여"…화이자 백신접종 '황당 사고'
☞ 이준석, '봉고파직' 이재명에 "추악한 가면 확 찢어놓겠다"
☞ "결제가 안돼요" 배달기사…금은방서 날아온 460만원 청구서
☞ "백악관 머물던 '은둔의 영부인' 멜라니아 별명은 라푼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