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촌데유" "아줌마 보니 누구 생각나네" 이재명 게임도 나왔다

김명일 기자 입력 2021. 9. 29. 21:24 수정 2021. 9. 29. 22: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재명게임 패러디 게시물. /온라인커뮤니티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큰 인기를 끌면서 온라인상에서는 이를 패러디한 정치 풍자 게시글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29일 각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오징어게임’을 패러디한 ‘문재인게임’ ‘(곽상도 아들)오십억게임’에 이어 ‘이재명게임’ 게시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오징어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이른바 ‘이재명 게임’은 “문재인게임은 프롤로그였다”는 카피와 함께 시작한다. 빨간 후드의 진행 요원이 “자, 주최자가 바뀌었습니다”라고 말한다. 참가자가 “20대 대통령은 누구인가요?”라고 묻자, 진행 요원은 “20대 대통령이 아니라 1대 총통”이라고 소개한다. 이어 이 지사 얼굴이 합성된 게임 주최자가 등장, “이재명 게임에 오신 걸 환영한다”라고 말한다.

이재명게임 패러디 게시물. /온라인커뮤니티

게임 주최자가 “자영업자들은 얼마나 살았지?”라고 묻자 부하는 “30%가 살았다”라고 답한다. 한 참가자는 “이번에도 생존자들에 대한 보상은 재난지원금 뿐인가?”라고 반발한다.

이어 한 여성 참가자가 “제발 부탁드린다. 목숨만 살려달라”고 애원하자 게임 주최자는 “갑자기 아줌마 보니까 누가 생각나네”라며 여성을 끌고 간다. 잠시 뒤 드럼통 하나가 나온다. 드럼통 안을 확인한 참가자는 겁에 질린 표정으로 “찢겨져 있었어”라고 말한다.

게임 주최자는 참가자들에게 구슬을 지급하며 “기본소득이다. 구슬을 가지고 마을에서 물건을 구입하라. 결과적으로 마을에 들어온 돈은 없다. 그러나 구슬이 한 바퀴 돌면서 마을 상권에도 활기가 돈다”라고 설명했다. 과거 이 지사의 기본소득 정책 홍보물에는 “결과적으로 마을에 들어온 돈은 없습니다. 그러나 돈이 한 바퀴 돌면서 마을 상권에도 활기가 돕니다”라는 표현이 담겼다.

기본소득 홍보 포스터. /조선DB

이외에도 한 등장인물이 “이 옆에 있는 식물들은 뭐지?”라고 묻자 “화촌데유(화초인데요)”라고 답했다가 ‘너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는 이유로 주최자 총에 맞는 장면도 삽입됐다.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특혜 의혹을 풍자한 것으로 풀이된다.

Copyright ©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