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반떼N·코나N 구독, 현대차 고성능차 진격

장우진 입력 2021. 9. 29. 19: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현대자동차가 다음달 중 아반떼 N과 코나 N을 구독 서비스에 추가하고 고객 접점 확대에 나선다.

여기에 N 전용 금융프로그램, 숙박 연계 시승 프로그램 등 마케팅을 강화해 수입차가 주도하고 있는 국내 고성능차 시장에서의 N 브랜드 영역을 넓혀간다는 전략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다음달 중 아반떼 N과 코나 N의 구독 서비스를 론칭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내달 중 구독서비스 론칭키로
MZ세대 겨냥 마케팅도 중점
시장 주도 수입차와 경쟁가열
코나 N(왼쪽)과 아반떼 N(오른쪽).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다음달 중 아반떼 N과 코나 N을 구독 서비스에 추가하고 고객 접점 확대에 나선다. 여기에 N 전용 금융프로그램, 숙박 연계 시승 프로그램 등 마케팅을 강화해 수입차가 주도하고 있는 국내 고성능차 시장에서의 N 브랜드 영역을 넓혀간다는 전략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다음달 중 아반떼 N과 코나 N의 구독 서비스를 론칭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현재 구독서비스 브랜드 '현대셀렉션'을 운영하고 있으며, N 모델의 경우 벨로스터 N만 48시간 이용 가능한 스페셜팩에 적용하고 있다.

현대차는 또 다음달까지 신라스테이 부산과 연계한 시승 이벤트도 진행한다. 현대차가 숙박 연계 시승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경우는 제네시스나 전기차에 주를 이뤘다는 점에서 N 브랜드에 대한 마케팅 전략을 엿볼 수 있다. 특히 N 브랜드가 20~30세대인 MZ세대를 핵심 수요층으로 한다는 점에서 5성급이 아닌 비즈니스호텔과의 연계를 택했다.

여기에 판매 확대를 위한 특화 금융 프로그램인 'N-파이낸스'도 운영하고 있으며, 이달에는 전체 모델 중 N 브랜드 3종(아반떼·코나·밸로스터)에 대해서만 3.3%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이처럼 현대차가 N 브랜드에 공을 들이는 배경은 고성능 차에 대한 기술력을 알리면서 판매 실적을 끌어올리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아반떼·코나 N 모델을 지난 7월 공식 출시됐으며 지난달까지 판매량은 아반떼 N 141대, 코나 N이 57대다. N 모델이 볼륨 모델이 아니라는 점을 감안해도 다소 아쉬운 실적이다. 이전부터 판매 중인 벨로스터 N은 올 1~8월 397대로 작년 동기 대비 54.8% 감소했다.

앞서 현대차는 지난 4월 온라인으로 'N 데이' 행사를 열고 N 브랜드의 미래 전략을 제시했다. 현대차는 N 20~30대의 MZ세대를 핵심 수요층으로 보면서 다양한 전시·시승 행사 등을 통해 고성능 브랜드의 저변을 넓혀간다는 계획이며, 수소·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전동화 모델 출시도 준비 중에 있다. 다만 N 브랜드에 대한 목표 판매량은 제시하지 않았다.

N 브랜드는 그동안 국내보다 유럽 시장을 중심으로 마케팅이 주를 이뤘다. 유럽의 경우 현지 전략 모델인 i20과 i30의 N 모델에 더해 코나 N도 최근 판매를 개시했다. 현대차는 코나 N을 유럽, 미국에 이어 중남미 등 글로벌 모델로 성장시킨다는 목표로 미국에서는 국내와 마찬가지로 벨로스터·아반떼·코나 N 모델이 판매되고 있다.

현재 국내 고성능차 시장은 수입차가 주도하는 형국이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AMG 모델은 올 1~8월 5004대, 같은 기간 BMW의 M 모델은 2691대가 각각 팔려 전년 동기보다 64.5%, 95.7% 각각 증가했다.

김윤수 국내 마케팅 담당 상무는 지난 4월 N 데이에서 "기존 벨로스터 N이 형성해 놓은 고성능 시장에 더해 코나·아반떼를 통한 N 브래드 외연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며 "헤리티지 기획전시, N 전용 구독상품 운영 등을 통해 단순 고성능 차가 아닌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펀카(fun car)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