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보다 '파벌의 힘'으로 당선..'아베 노선' 이어갈 듯

김소연 입력 2021. 9. 29. 19:26 수정 2021. 9. 30. 07:1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정책 전망】

'개혁' 고노 비해 국민 지지 낮았지만
국회의원 표 1.5배가량 더 얻어
결선 앞두곤 당 최대 파벌도 지지
11월 있을 중의원 선거 이끌게 돼

큰 틀에선 아베 노선 부분 변화 시도
대북·대중 현행대로, 경제는 독자적
아베노믹스 대체 "새로운 관점 필요"

한·일 냉기류 당분간 지속
그동안 "공은 한국에 있다" 발언
두 나라 선거 끝난 내년에야 변곡점
29일 오후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자민당 총재 선거 결선투표에서 승리한 기시다 후미오 전 당 정무조사회장이 당선 확정 뒤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도쿄/AFP 연합뉴스

일본의 사실상 100번째 총리를 뽑는 29일 자민당 총재 선거의 승부를 가른 것은 평범한 일본인들의 ‘민심’이 아닌 당내 파벌의 역학 관계와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영향력이었다. 상대적으로 국민적 지지가 낮은 기시다 후미오 전 정무조사회장이 자민당의 새 얼굴로 11월 중의원 선거에 나서게 되면서, 자민당이 의석수를 얼마나 지켜낼지가 향후 일본 정치와 한-일 관계 등에 폭넓은 영향을 끼치게 될 전망이다.

포스트 ‘아베-스가 정권’의 향방을 가를 29일 자민당 총재 선거는 낮 1시 노다 다케시 자민당 선거관리위원장의 선거 개시 선언과 함께 시작됐다. 일본 자민당 국회의원 382명의 이름이 일본어의 오십음도순으로 호명되면, 해당 의원이 단상으로 나가 선거관리위원에게 명함을 건넨 뒤 투표용지를 받아 이름을 기입하는 식으로 선거가 진행됐다. 아베 신조 전 총리는 세번째로 호명돼 단상으로 나아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선거의 승부가 사실상 결정된 것은 1차 투표 결과가 나온 직후였다.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1위를 지켜온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은 일반 민심을 반영하는 당원·당우 투표에선 169표를 확보했지만, 국회의원 표는 예상보다 적은 86표(총 255표)에 머물렀다. 경쟁자인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반대로 당원 표에선 110표에 그쳤지만, 국회의원 표에서 146표를 기록해 총 256표를 얻었다.

문제는 3위를 기록한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이 얻은 국회의원 표(114표)가 누구를 향할지였다. 다카이치 전 총무상이 얻은 표는 대부분 자민당 최대 파벌이자 아베 전 총리의 영향력이 큰 호소다파(96명)에서 나왔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베 전 총리는 일본의 국방예산을 지금의 두배 수준으로 늘리고,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겠다고 공언하는 ‘극우’ 다카이치 전 총무상을 지지한다는 뜻을 거듭 밝혀왔다. <산케이신문>은 29일 “기시다·다카이치 두 후보 진영은 지난 28일 밤 만나 고노 행정개혁상을 상대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개혁’을 내세운 고노 행정개혁상보다 ‘아베 노선’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혀온 기시다 전 정조회장을 지지하기로 정한 것이다. 마스크를 깊게 눌러쓴 고노 행정개혁상은 패배를 직감한 듯 미동도 하지 않고 정면을 응시했다.

신임 기시다 총재는 ‘아베 노선’을 큰 틀에서 계승하면서 부분적인 변화를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한반도 정세에 직접 영향을 끼치는 대북·대중 노선은 유지되고, 상대적으로 덜 민감한 경제 정책에서 변화가 예측된다. 실제 기시다 총재는 그동안 대북 정책과 관련해 “핵·미사일 개발의 완전 포기를 촉구하고, 모든 납치 피해자의 일괄 귀국이 목표”라고 말해왔다. 아베 전 총리와 그 뒤를 이은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지난 9년 동안 거듭 밝혀온 입장이다. 중국에 대해서도 “권위주의 체제를 세계에 넓히려는 야심을 가지고 있다. 이웃 나라로 관계는 생각해야 하지만 할 말은 해야 한다”는 뜻을 밝혀왔다.

한-일 관계는 당분간 개선의 계기를 찾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시다 총재는 한-일 관계에 대해 “대화는 필요하지만 공은 한국에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고노 행정개혁상이 한-일 간 주요 현안인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처를 역사 문제와 분리해 대화로 풀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힌 것과 대조적이었다. 두 나라 모두 대선(한국 내년 3월)과 총선(일본 11월) 등 중요 정치 일정을 앞두고 있는 점도 문제다. 양국이 관계 개선의 계기를 찾으려면 한국 대선이 끝난 뒤인 내년 5월 이후는 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기시다 색깔’을 낼 수 있는 변화의 여지가 아주 없는 것도 아니다. 아베 전 총리가 적극 추진했던 헌법 개정에 대해 “국회에서 논의가 거의 진행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시기상조라는 생각으로 읽힌다. 경제 정책인 아베노믹스에 대해서도 “분배도 생각해야 한다. 새로운 관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재는 내각을 구성한 뒤 바로 중의원 총선거 대응에 나설 전망이다. 중의원은 다음달 21일 임기가 만료돼 11월 중 선거가 치러진다. 자민당이 의석수를 얼마나 유지(현재 275석·59%)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현역 의원의 절반 정도인 126명(46%)이 3선 이하다. 젊은 의원들은 지역 기반이 취약해 ‘선거의 얼굴’인 당 총재에 대한 의존도가 높을 수밖에 없다. 선전하면 당내 장악력이 커지며 생각보다 일찍 ‘아베 노선’에서 변화를 꾀할 수도 있다.

도쿄/김소연 특파원 dandy@hani.co.kr

Copyright© 한겨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