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미래성장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 10곳 키운다

조지민 입력 2021. 9. 29. 18: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CJ는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씨앗(CIAT)'에 참여할 10개 기업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씨앗 프로그램은 CJ제일제당과 CJ대한통운, CJ ENM 등 6개 주요 계열사가 도약기(창업 후 3~7년)의 스타트업을 뽑아 육성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CJ와의 동반성장 가능성, 지속가능성, 잠재력 등 '미래 성장' 측면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씨앗 프로그램 통해 육성 계획
전문가 멘토링·최대 3억원 지원
CJ는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씨앗(CIAT)'에 참여할 10개 기업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씨앗 프로그램은 CJ제일제당과 CJ대한통운, CJ ENM 등 6개 주요 계열사가 도약기(창업 후 3~7년)의 스타트업을 뽑아 육성하는 사업이다. 이번 첫 공모에는 푸드테크, 로지스틱스&커머스, 엔터테인먼트&미디어 등 3개 영역에 모두 85개 기업이 신청했다. 선정된 기업은 CJ와의 동반성장 가능성, 지속가능성, 잠재력 등 '미래 성장' 측면에서 모두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선발된 10곳은 각각 최대 3억원의 사업화 지원금과 함께 향후 10개월 동안 다양한 지원을 받는다.

우선 매칭된 계열사의 전문가 멘토링과 기술·사업 타당성에 대한 조언을 진행한다. CJ 미국법인은 글로벌 시장 진출에 힘을 실어줄 계획이다. DIA TV 파트너 크리에이터, 다다스튜디오와 함께 서비스 및 기술을 소개할 수 있도록 홍보영상 제작도 돕는다.

이후 각 기업들의 사업 아이템을 소개하고,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데모데이(Demo Day)'를 진행한다. CJ 계열사와의 사업 연계와 직접 투자도 검토할 방침이다.

푸드테크 분야 스타트업 육성에는 CJ제일제당이 나선다. 허브넷컴퍼니, 와이즈솔루션, 애자일소다, 에어오더 등 4개 기업이 지원을 받는다. 로지스틱스&커머스 분야는 CJ대한통운과 올리브영이 각각 디비퍼스트, 재미있는 연구소를 각각 지원·육성한다.

엔터테인먼트&미디어 분야에는 CJ ENM, CGV, TVING이 참여한다. CJ ENM은 씨메스와 테크빌리지, CGV는 한국자전거나라, TVING은 지디에프랩의 성장을 돕는다.

CJ그룹 관계자는 "선발된 스타트업들의 성장 잠재력이 뛰어나 기대가 크다"며 "CJ의 식품·물류·미디어 분야 강점을 살려 차세대 유니콘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