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총리는 국민 아닌 여당의원의 선택..'아베 바라기' 기시다 당선

송지유 기자 입력 2021. 9. 29. 17:50 수정 2021. 9. 29. 17: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일본 정치계에 이변은 없었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국회의원(382표)과 도도부현(광역지자체·47표) 등 총 429표가 걸린 결선투표에서 257표를 얻어 고노 행정개혁상(170표)을 87표차로 눌렀다.

지난 2012년 9월 당시 국민 지지율이 앞섰던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이 자민당 총재 1차 투표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를 크게 따돌렸지만, 이어진 결선 투표에서 국회의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아베가 총재로 당선됐던 전례와 비슷한 모습이 연출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日 100대 총리 선출] (종합) 29일 일본 자민당 총재 선거 결과.. 여론1위 고노 제치고 100대 총리에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조회장이 신임 총재 선거에서 승리한 뒤 손인사를 하고 있다. 기시다 신임 자민당 총재는 다음달 4일 임시국회 지명 절차를 거쳐 일본의 100대 총리에 오른다. /사진=AFP

일본 정치계에 이변은 없었다. 개혁을 원했던 국민 여론은 투표 결과로 이어지지 않았다. 결국 자민당 내 계파 싸움이 선거의 당락을 갈랐다. 국민 여론은 '반 아베' 정치인 고노 다로 행정개혁담당상(행정개혁상)으로 향했지만, 당내 기반이 탄탄한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정조회장)이 자민당 신임 총재로 선출됐다.

의원내각제인 일본은 집권당 총재가 총리직을 맡는 만큼 기시다는 스가 요시히데의 뒤를 이어 다음달 4일 임시국회의 총리지명을 거쳐 제100대 일본 총리에 오른다.

기시다, 국회의원 절대 지지…고노는 계파싸움에서 밀려
자민당 총재 선거를 열흘 앞둔 지난 18일 기시다 후미오 전 자민당 정조회장(오른쪽)과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왼쪽)이 기자들 앞에서 정치 철학과 정책 공약 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AFP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아사히신문·NHK 등 일본 주요 언론은 이날 오후 자민당 총재 선거 2차 결선 투표 결과 기시다 전 자민당 정조회장이 고노 행정개혁상을 제치고 차기 총재로 당선됐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국회의원(382표)과 도도부현(광역지자체·47표) 등 총 429표가 걸린 결선투표에서 257표를 얻어 고노 행정개혁상(170표)을 87표차로 눌렀다.

자민당 총재 선거는 1차로 당 소속 국회의원 382명과 당원·당우(당 외부 지원자·우호인사) 382명의 표를 더한 764표 중 과반을 차지한 후보가 당선된다. 1차 투표에서 과반을 차지한 후보가 없으면 1·2위 후보가 국회의원 표 382표에 47개 도도부현 지방표 47표를 더하는 결선 투표를 진행한다.

정치권에선 국민 여론조사에서 크게 앞서는 고노 행정상이 1차에서 최다 득표를 하지만 과반이 안 돼, 유력 2위 후보인 기시다 전 정조회장과 결선에서 맞붙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실제 투표에서 이 같은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기시다는 1차 투표에서부터 256표(국회의원 146표, 당원·당우 110표)를 획득하며 고노 행정상을 1표 앞섰다. 고노는 전국 당원·당우로부터 169표를 얻었지만 국회의원(86표) 지지가 절대 부족했다.

결선투표 결과를 가른 것도 국회의원 표였다. 기시다는 광역자치단체인 47개 도도부현에서 8표 밖에 얻지 못했지만 국회의원 239명으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이는 고노가 국회의원으로부터 획득한 131표보다 무려 118표 많은 것이다.

96석 보유한 아베 계파 영향력 재확인
29일 일본 자민당 신임 총재 2차 결선투표 현장. 자민당 의원들과 지자체 관계자들이 전광판을 보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AFP
이번 자민당 총재 선거는 스가가 압도적으로 승리한 지난해 9월 선거와 달리 막판까지 결과를 예측할 수 없었다. 자민당 내 '비주류'인 고노의 국민 지지율이 압도적으로 높아 아베 진영의 기시다와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이 연합작전을 모색하기도 했다.

일본 자민당의 파벌 정치 관행도 그대로 이어졌다. 국민 여론이 원해도 당내 지지 기반이 약하면 총재가 될 수 없다는 현실이 다시 한 번확인됐다. 지난 2012년 9월 당시 국민 지지율이 앞섰던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이 자민당 총재 1차 투표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를 크게 따돌렸지만, 이어진 결선 투표에서 국회의원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아베가 총재로 당선됐던 전례와 비슷한 모습이 연출됐다.

최근 젊은 의원들 사이에서 '반 아베' 정서가 확산되고 있지만 아베 전 총리의 영향력은 건재했다. 아베 전 총리가 이끄는 호소다파는 96석으로 자민당 내 최대 계파로 총재 선거 흐름을 좌우한다고 닛케이는 분석했다. 의원 53명이 소속된 아소파는 결선 투표에서 고노 지지에 나섰지만 호소다파와 함께 타케시타파(51명), 기시다파(46명) 등 주요 파벌이 기시다를 지지하면서 표 차이가 벌어졌다.

기시다의 당선으로 위안부·독도 등 이슈에서 대립각을 세워온 한일 관계는 더욱 실마리를 찾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기시다는 아베 신조 전 내각에서 4년 7개월간 외무상을 지내면서 한일 위안부 합의를 이끈 장본인이다. 독도 영토 문제와 관련해서는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 필요성을 언급하는 등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용하다'던 베트남 불임 치료사 만난 부부, 출산 비밀에 '충격'"형부랑 아무짓 안했어"…안영미, 윤형빈과 관계 해명한 이유'중고차 허위 매물' 잡던 유튜버 피습…딜러의 복수?호랑이 가까이 보여주려다가…14개월 아들 손가락 잃어'80억원대 피소' 타일러 권 "여자친구 제시카 명예만 다쳐, 억울"
송지유 기자 cli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