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에 정부사칭 스팸급증..절반 이상 불법대출광고

최건일 입력 2021. 9. 29. 16:22 수정 2021. 9. 29. 16: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해 상반기 휴대전화 문자를 통한 스팸이 지난해 하반기보다 약 17% 증가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신고된 전체 스팸 발송량은 3천455만 건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17.5% 감소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이메일 스팸은 작년 하반기보다 40.8% 감소한 1천489만 건이었습니다.

주식 광고 등 금융 스팸이 지난해 하반기 0.14통에서 올해 상반기 0.17통으로 늘면서 휴대전화 문자 스팸도 증가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휴대전화 문자를 통한 스팸이 지난해 하반기보다 약 17% 증가했습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정부나 금융기관 등을 사칭한 스팸이 늘어났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이런 내용을 담은 올해 상반기 스팸 유통현황 조사 결과를 오늘(29일) 발표했습니다.

올해 상반기 신고된 전체 스팸 발송량은 3천455만 건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17.5% 감소했습니다. 1인 일 평균 스팸 수신량은 0.45통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0.01통 줄었습니다.

휴대전화 음성 스팸은 1천259만 건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13.4% 늘었습니다.

휴대전화 문자 스팸은 작년 하반기보다 16.6% 증가한 707만 건이었습니다. 휴대전화 스팸 유형으로는 불법 대출이 53.1%로 가장 많았습니다. 방통위는 코로나19 장기화를 악용한 정부·금융기관 사칭 스팸 증가를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올해 상반기 이메일 스팸은 작년 하반기보다 40.8% 감소한 1천489만 건이었습니다. 특히 중국에서 발송된 이메일 스팸은 지난해 하반기보다 34.3% 줄어든 1천97만 건이었습니다.

휴대전화 이용자 1인당 1일 평균 스팸 수신량은 음성 스팸이 0.11통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0.02통 늘었고, 문자 스팸은 0.24통으로 작년 하반기보다 0.05통 늘었습니다. 이메일 스팸은 0.10통으로 0.08통 감소했습니다.

주식 광고 등 금융 스팸이 지난해 하반기 0.14통에서 올해 상반기 0.17통으로 늘면서 휴대전화 문자 스팸도 증가했습니다.

이동통신 3사의 문자 스팸 차단율은 95.8%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2.3% 늘었습니다.

올해 상반기 들어온 스팸 중 코로나19 관련은 20만 1천810건으로 이중 테마주 추천과 같은 주식 관련 내용이 전체의 46.8%에 달해 가장 많았습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장기화하는 코로나19로 주식투자, 불법 대출, 도박 등 불법 스팸이 늘고 있다"며 "이로 인한 이용자 피해를 방지하고자 불법 스팸 차단 정책을 시행하고 불법 스팸 전송자에 대한 현장점검과 단속을 강화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최건일 기자 (gaegoo@kbs.co.kr)

Copyright © KB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