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日 새 총리에 '위안부 합의' 기시다.. 예상 깨고 고노 꺾어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 9. 29. 15:07 수정 2021. 9. 29. 15: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64)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오는 10월 초 일본 총리로 취임한다.

29일 일본 집권 자민당은 도쿄의 한 호텔에서 실시한 총재 선거에서 기시다 전 정조회장을 27대 총재로 선출했다.

자민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중·참의원 양원의원총회를 열고 총재 선거를 실시한 결과, 결선에서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전체 429표 가운데 과반수를 넘은 257표를 얻어 당선됐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64) 전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오는 10월 초 일본 총리로 취임한다.

29일 일본 집권 자민당은 도쿄의 한 호텔에서 실시한 총재 선거에서 기시다 전 정조회장을 27대 총재로 선출했다.

자민당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중·참의원 양원의원총회를 열고 총재 선거를 실시한 결과, 결선에서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전체 429표 가운데 과반수를 넘은 257표를 얻어 당선됐다고 밝혔다.

당초 1차 투표에서 여론의 인기가 높은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이 승리할 것이라는 예상했지만 그 결과는 뒤집혔다.

1차 투표에서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256표로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담당상(255표)보다 1표를 많이 받아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과반(382표)를 넘지 못해 결선을 치렀다.

당원·당우 표에서 우세했던 고노 담당상은 1차 투표에서 이길 것으로 예상했지만 당원 169표, 국회의원 표에서 86표를 얻는게 그쳤다.

이어 실시된 결선 투표에서 고노 담당상이 지역 표 47표 중 39표(기시다 8표)를 획득해 우위였지만 국회의원 표에서 기시다 전 정조회장이 249표로 차이를 크게 벌려 압승했다.

기사다 전 정조회장이 결선 투표에서 큰 차이로 승리한 것은 호소다파와 다케시타파 등 1차 투표에서 국회의원 각자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던 파벌들이 결선 투표에서는 한쪽에 투표하기로 의견을 모았기 때문이라고 분석됐다.

기시다 전 정조회장은 2015년 아베 내각에서 외무상을 역임하며 한일 위안부 합의(12.28 체결)를 이끌었던 인물로도 알려져 있다.

그는 24일 외교안보를 주제로 한 온라인 정책 토론회에서 위안부와 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은 2015년 위안부 합의를 지키지 않고 있고, 징용 문제는 1965년 일한(한일) 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됐다”며 “(한국에) 국제법을 확실히 지키도록 요구해야 한다. 볼은 한국에 있다. 그 후 대화가 필요한지 아닌지 생각해 가는 게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