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국제보호지역 관리자 워크숍..국내외 217명 온라인 참여

고성식 입력 2021. 9. 29. 14: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람사르협약, 세계유산협약 등 국제적 보호지역을 보호하는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한 워크숍이 29일 열렸다.

제주도는 내년 유네스코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개관에 앞서 시범 훈련 프로그램으로 '국제보호지역' 관리자 역량 강화 워크숍을 이날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온라인으로 연다고 29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나타라잔 이사와란 전 유네스코 국장 기조강연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람사르협약, 세계유산협약 등 국제적 보호지역을 보호하는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한 워크숍이 29일 열렸다.

제주 세계유산 '벵뒤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제주도는 내년 유네스코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개관에 앞서 시범 훈련 프로그램으로 '국제보호지역' 관리자 역량 강화 워크숍을 이날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온라인으로 연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는 국내 68명, 국외 149명(아시아·태평양 49, 유럽·북미 54, 아프리카 35, 아랍권 및 라틴아메리카 등 11) 등 217명이 온라인으로 참여한다.

워크숍은 '국제보호지역과 주민참여', '국제보호지역 커뮤니케이션 전략', '국제보호지역의 생태관광' 등 3가지 주제로 기조 강연, 사례발표, 질의응답과 토론으로 진행된다.

나타라잔 이사와란 전 유네스코 생태지구과학국장이 기조 강연하며, 세계 섬연안생물권보전지역 사무국에서 '제주도 생물권보전지역 관리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국제보호지역은 세계적, 혹은 지역 차원에서 보호 가치에 대한 인증을 받은 곳을 말한다.

구체적으로 람사르협약, 세계유산협약, 유네스코 인간과 생물권 계획, 국제지구과학 및 지질공원계획 등에 의해 지정된 곳이다.

도는 국제보호지역의 효율적 관리 기반 마련을 위해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2019년 11월 유네스코 총회에서 제주에 설립하기로 결정됐으며, 현재 정부와 유네스코 간 협정체결 절차가 진행 중이다.

문경삼 도 환경보전국장은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가 개관되면 도민뿐만 아니라 관광객 등이 훈련 프로그램에 참여해 세계 유일의 4대 국제보호지역인 제주를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koss@yna.co.kr

☞ "니가 죽였잖아"…제주 '중학생 살해' 진범은 누구?
☞ 일본차에 떡하니 '필승, 일본 731부대'…호기심에 했다가 체포
☞ 중고로 산 김치냉장고 속 1억1천만원 주인 찾았다
☞ '오징어 게임' 이정재 "달고나때 이렇게까지 핥아야 하나…"
☞ "125명분이 25명에 투여"…화이자 백신접종 '황당 사고'
☞ 영종도서 피 흘리는 중고차 유튜버 발견…뇌수술에도 중태
☞ 발코니서 성관계하다 추락…웃통 벗고 달려나온 남친
☞ 걸리면 4명 중 3명이 죽을 수도…우리나라는 안전지대일까
☞ "결제가 안돼요" 배달기사…금은방서 날아온 460만원 청구서
☞ "백악관 머물던 '은둔의 영부인' 멜라니아 별명은 라푼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