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합의 서명' 기시다, 日 총리 확실시.. 1차 투표서 1위 이변

도쿄/최은경 특파원 입력 2021. 9. 29. 14:08 수정 2021. 9. 29. 14:4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자민당 총재 1차 투표에서 고노 1표차로 꺾어

29일 사실상 일본 새 총리를 선출하는 자민당 총재 선거 결과, 1차 투표에서 기시다 후미오(64) 전 외무상이 전체 764표(국회의원 382표, 당원·당우 382표) 중 256표를 얻어 1위에 오르는 이변을 연출했다.

일본 집권 자민당의 기시다 후미오 전 정무조사회장이 지난달 26일 수도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당 총재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일반 당원 사이에서 50% 가까운 지지를 얻어 1차 투표 1위가 확실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고노 다로(58) 행정규제개혁담당상은 1표 적은 255표를 얻어 2위에 머물렀다.

3위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지를 등에 업은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188)이었고, 4위는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자당 대행(63표)으로 집계됐다.

자민당 총재 선거 규정 상 과반 득표에 성공한 후보가 없으면 1위, 2위 후보가 결선 투표를 치른다. 이에 따라 기시다와 고노는 국회의원 382표와 지방 47개 도도부현(都道府県) 지부 47표를 두고 다시 결선 투표를 치른다.

결선 투표는 국회의원 투표의 영향력이 절대적이어서, 의원 지지가 높은 기시다에게 유리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던 만큼, 사실상 기시다 총재 당선이 확실시 된다.

Copyright ©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