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보호소 직원이 가혹 행위"..인권위 진정

송재인 입력 2021. 9. 28. 22: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외국인보호소에 수용된 외국인이 사지를 결박당하는 등 인권침해를 겪었다며 보호소를 상대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냈습니다.

모로코 국적의 30대 A 씨는 지난 6월 경기 화성 외국인보호소에 수용됐을 때 외부 병원 진료 등을 요구하다가 독방에서 직원들로부터 손발을 등 뒤로 묶은 채 엎드리는 자세를 당하는 등 가혹 행위를 당했다며 인권위에 진정을 냈다고 사단법인 '두루'가 전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외국인보호소에 수용된 외국인이 사지를 결박당하는 등 인권침해를 겪었다며 보호소를 상대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냈습니다.

모로코 국적의 30대 A 씨는 지난 6월 경기 화성 외국인보호소에 수용됐을 때 외부 병원 진료 등을 요구하다가 독방에서 직원들로부터 손발을 등 뒤로 묶은 채 엎드리는 자세를 당하는 등 가혹 행위를 당했다며 인권위에 진정을 냈다고 사단법인 '두루'가 전했습니다.

A 씨는 체류 기간을 연장하지 못해 지난 3월 강제퇴거명령을 받은 뒤 수용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보호소는 A 씨가 지속해서 폭력을 행사하는 등 문제를 일으켜 조처가 불가피했다는 입장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