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무시·인도주행..오토바이 단속 중 곳곳 실랑이

홍정원 입력 2021. 9. 28. 22:3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요즘 배달 오토바이 때문에 눈살 찌푸리신 적 많을 겁니다.

신호위반에 인도 주행까지 경찰이 집중 단속에 나섰습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교차로를 횡단하는 차량 옆구리로 오토바이 한 대가 돌진합니다.

당연히 빨간불입니다.

<현장음> "신호위반, 정차하세요."

도로 위의 무법자, 오토바이 특별단속 날입니다. 보행자 신호는 간단히 무시하고 인도 위로도 질주합니다.

오토바이를 탈 때 헬멧을 쓰지 않았다면 범칙금 2만 원이 부과됩니다.

심지어 보시는 것처럼 인도 위에 있다면 벌점 10점에 범칙금 4만 원이 부과됩니다.

뒤늦게 후회해봐야 소용없습니다.

<현장음> "(4만 원에 벌점 10점이요.) 벌점은 빼주면 안 돼요? (선생님 위반한 거는 벌점을 뺄 선택권이 없어요.)"

일단 화부터 내는 경우도 많습니다.

<김송수 / 인천경찰청 경위> "항의하시는 분도 있긴 한데 보통은 본인들의 위반에 수긍하시는 편이고요. 그렇지 않은 분들도 있긴 합니다."

말 끝나기 무섭게 헬멧이 날아듭니다.

<현장음> "으아악!"

실랑이가 이어집니다.

겨우 돌려보내고 나서야 끊긴 인터뷰를 마무리 지었습니다.

<김송수 / 인천경찰청 경위> "배달업체 사장인데요. 바쁜 피크시간에 단속을 많이 한다고 격분해서…"

잡혀서 화를 내면 차라리 다행입니다.

<이재운 / 인천경찰청 경장> "정지 요구를 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그냥 무시하고 도망가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단속하는 경찰도 고역입니다.

<이경우 / 인천경찰청 교통계장> "도주하는 경우에는 저희는 추격을 최대한 지양하고 주변에 있는 경찰관과 합동으로…"

딱 2시간 3곳 교차로에서 152건이 단속됐습니다.

잡을 수가 없어 카메라로만 단속한 게 절반 가까운 71건이나 됐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zizou@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