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티오씨엘 4단지' 인천 미추홀구 역대 최고경쟁률 44.56대 1

강신우 입력 2021. 9. 28. 22: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인천 미추홀구 용현학익지구에 공급하는 '시티오씨엘 4단지'가 역대 최고경쟁률인 44.56대 1을 기록하며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에 따르면 28일 1순위 해당지역 청약을 받은 '시티오씨엘 4단지' 청약결과 245가구 모집에 1만917명이 몰리면서 평균 44.5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파트 1순위 245가구 모집에 1만917명 청약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인천 미추홀구 용현학익지구에 공급하는 ‘시티오씨엘 4단지’가 역대 최고경쟁률인 44.56대 1을 기록하며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시티오씨엘 4단지 투시도.(사진=HDC현대산업개발)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자료에 따르면 28일 1순위 해당지역 청약을 받은 ‘시티오씨엘 4단지’ 청약결과 245가구 모집에 1만917명이 몰리면서 평균 44.5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총 3개 주택형이 모두 1순위 해당지역에서 모집 가구수를 채웠다.

시티오씨엘 4단지 최고경쟁률은 전용면적 101㎡로 59가구 모집에 3,274명이 몰리면서 55.4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가구수가 가장 많은 전용면적 84㎡도 130가구 모집에 5567명이 청약을 하며 42.82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중소형으로 공급된 전용 74㎡에는 56가구 모집에 2076명이 몰리며 37.0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오피스텔은 336호실 모집에 총 2만5241건이 접수되며 평균 75.12대 1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75OT㎡의 경우 168호실 모집에 2,811명이 몰려 경쟁률 16.73대 1을 기록했으며 전용 84OT㎡에는 168실 모집에 2만2430명이 몰려 133.5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아파트 당첨자 발표는 다음 달 7일이며 10월 19~21일까지 사흘간 정당 계약이 진행된다. 오피스텔은 10월7일 당첨자 발표, 8~10일 사흘간 정당 계약이 진행된다.

DCRE와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 포스코건설이 선보이는 ‘시티오씨엘 4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대 47층 5개 동, 전용면적 74~101㎡ 아파트 428가구, 75·84㎡ 주거형 오피스텔 336호실 등 총 764가구 규모로 이뤄진다.

‘시티오씨엘 4단지’는 우수한 교통여건을 자랑한다. 수인분당선 학익역(예정) 초역세권이며, 향후 학익역(예정)을 통해 인천 내부는 물론 서울 및 수도권 지역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어 직주근접에 유리하다. 수인분당선은 서울지하철 1·4호선, 인천지하철 1호선, 월판선(예정) 등 수도권 지하철 노선 상당수와 환승이 가능해진다.

또한 학익역(예정)과 한 정거장 거리에 있는 수인분당선 송도역은 KTX 송도역 복합환승센터(예정)로 개발되기 때문에 향후 광역교통여건이 더욱 향상될 전망이다. 송도역에서 KTX를 이용하면 인천발 KTX직결사업(수인분당선 어천역과 경부고속철도를 연결 예정)을 통해 경부선과 연결돼 남부권으로 빠른 이동이 가능해진다.

이외에도 제2경인고속도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인천~김포간), 인천대교, 경인고속도로와 연결되는 인천대로, 제3경인고속도로와 연결되는 아암대로 등 광역도로망이 단지 가까이에 있어 차량을 통해 타 지역으로 이동하기도 수월하다.

‘시티오씨엘 4단지’는 다양한 상업시설을 가장 가까이에서 누리는 혜택도 보장한다. 대규모 중심상업지구(약 7만㎡ 규모)가 단지 인근에 조성될 예정이기 때문에 다양한 편의시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강신우 (yeswh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