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확진자 2634명..내일 3000명 넘기나

박광범 기자 입력 2021. 9. 28. 22: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내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가 전국에서 2600명 넘게 발생했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2634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의 확진자가 1001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 146명, 대구 110명, 경북 88명, 경남 80명, 충북 76명, 충남 69명, 부산 50명, 전북 29명, 대전·울산 각 27명, 광주 22명, 강원 19명, 전남 15명, 제주·세종 각 5명 순으로 집계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며 '신속 자가분자진단 유전자증폭(신속 PCR)' 및 타액을 통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교육시설 이동검체팀'을 1개팀에서 4개 팀 이상으로 확대하고, 기숙사 운영 학교 5개교를 대상으로 신속 PCR 검사를 시범 운영하는 등 다음 달 6일까지 '다중적 방역 집중 기간'으로 지정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국내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가 전국에서 2600명 넘게 발생했다.

28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263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하루 확진자 수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지난 24일 같은 시간대 2859명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숫자다. 전날 같은 시간보다는 735명 늘었다.

이날 확진자 집계가 자정에 마감되는 만큼 내일(29일) 발표될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3000명 안팎이 될 전망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의 확진자가 1001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 146명, 대구 110명, 경북 88명, 경남 80명, 충북 76명, 충남 69명, 부산 50명, 전북 29명, 대전·울산 각 27명, 광주 22명, 강원 19명, 전남 15명, 제주·세종 각 5명 순으로 집계됐다.

박광범 기자 socool@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