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대검 압수수색..손준성 관련 자료 확보

우철희 입력 2021. 9. 28. 22:2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윤석열 전 총장 시절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대검찰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핵심 인물인 손준성 검사가 근무했던 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는데, 소환 조사를 앞두고 추가 증거 확보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우철희 기자입니다.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강제수사에 다시 돌입했습니다.

이번엔 대검찰청입니다.

공수처는 대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관련 자료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상은 대검 12층에 있는 수사정보담당관실 등으로 전해졌습니다.

'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과거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시절부터 근무했던 사무실입니다.

앞서 대검 감찰부도 이곳에서 손 검사가 사용했던 PC를 확보해 고발장 작성 흔적과 검찰 내부 전산망의 실명 판결문 열람 기록 등에 대한 확인에 주력했습니다.

공수처는 최초 제보자인 조성은 씨를 다시 부르는 등 주요 인물들에 대한 본격 소환 조사를 앞둔 시점에서 이번 대검 압수수색을 통해 핵심 인물인 손 검사의 혐의 입증을 위한 추가 증거를 확보하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번 대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와, 조 씨에게서 추가로 제출받은 자료 등에 대한 분석을 마치는 대로 손 검사 소환 시기를 조율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공수처는 이번 대검 압수수색과 관련해 수사 상황에 대해서는 일체 확인해줄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는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와 함께, 공수처는 '고발사주 의혹' 보도 등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개입했다면서 윤석열 전 총장 측이 고발한 사건에 대해서도 이번 주에 2차 고발인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동시에, 윤 전 총장이 피의자로 입건된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사건 수사 방해 의혹과 관련해서도 당시 윤 전 총장의 사건 재배당 지시에 반발했던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YTN 우철희입니다.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