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굉음..기준은 허술·단속은 허탕

정민규 입력 2021. 9. 28. 22:0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부산][앵커]

요즘 배달이 늘며 오토바이 소음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단속이 쉽지 않은 데다, 소음 허용 기준도 느슨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오토바이 소음 단속 현장을 정민규 기자가 동행했습니다.

[리포트]

저녁 시간 부산 해운대구 장산역 부근입니다.

도로와 인도를 넘나들며 달리는 오토바이들.

신호는 무시하기 일쑤입니다.

여기에 굉음까지.

일상이 돼버린 풍경에 주민들의 불만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윤귀정/부산 해운대구 좌동 : "여름에서 가을까지는 거의 문을 열어놓거든요. 그러면 소리가 엄청 커서 자다가도 깜짝 깜짝 놀랄 정도로 소리가 크고요."]

경찰 단속이 시작돼도 그때뿐입니다.

눈 앞에 단속이 펼쳐지면 길을 돌아가 버리면 그만.

[배달 오토바이 기사/음성변조 : "(이 길로는) 이제 안 오지, 단속한다 이런 걸 아니까. 알고 빠져나가는 거지. 이쪽으로 오면 단속하는 걸 아니까."]

길을 막고 펼치는 단속까지 비웃듯 요리조리 피해 나가 버리는 탓에 경찰들은 애를 먹습니다.

[배종원/해운대경찰서 교통안전계 : "(오토바이가) 위반해서 유턴을 해버리기 때문에 차는 갑자기 유턴할 수 없잖아요, 급하게. 그러다 보니까 놓치는 경우가 많아요."]

애써 소음이 심한 오토바이를 멈춰 세워도 그냥 풀어줘야 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이 오토바이의 측정 소음은 98데시벨.

헬리콥터가 날아갈 때 소리와 비슷하지만 지금 기준으로는 단속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상황이 이렇자 자치단체가 나서 100데시벨이 넘는 지금의 소음허용기준을 80데시벨로 낮추자는 국민청원에 나섰습니다.

주민들이 나서 스마트폰 등으로 오토바이를 촬영해 신고하는 캠페인도 펼쳐졌습니다.

[홍순헌/해운대구청장 : "제도 개선으로 만약에 시간이 걸린다고 하면 특별한 웹을 개발한다든지 해서 단속 방법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개발해내겠습니다."]

환경부도 최근 소음 허용기준 용역에 나섰지만, 단속 기준을 강화한다 해도 실제 단속 자체가 어려워 한계가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정민규 기자 (hi@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