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박영수 특검이 최태원 혐의 덮어줬다면 윤석열 몰랐을까?"

홍순빈 기자 입력 2021. 9. 28. 22: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야권의 대권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주목할 일은 대장동 개발사업의 시드머니를 댄 SK 오너 일가와의 관계"라며 "현재로선 단정할 수 없지만 거액의 돈이 오간 사실을 단지 아들이 몸이 상할 정도로 일을 열심히 한 대가로 이해할 국민은 한 명도 없다. 박영수 특검 딸의 아파트 분양 과정도 석연찮은 구석이 많아 보인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야권의 대권 유력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28일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의 진지하고 신중한 해명을 기다린다"며 이같이 글을 적었다.

추 전 장관은 "주목할 일은 대장동 개발사업의 시드머니를 댄 SK 오너 일가와의 관계"라며 "현재로선 단정할 수 없지만 거액의 돈이 오간 사실을 단지 아들이 몸이 상할 정도로 일을 열심히 한 대가로 이해할 국민은 한 명도 없다. 박영수 특검 딸의 아파트 분양 과정도 석연찮은 구석이 많아 보인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자금을 댄 킨앤파트너스에 400여억원을 빌려준 투자자가 최태원 SK 회장의 동생인 최기원 행복나눔재단 이사장으로 밝혀진 것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그렇다면 화천대유와 곽 의원, 박 특검을 한 데 묶을 수 있는 유일한 고리는 최 회장의 사면과 수사와 관계되는 일"이라며 "현재 의혹의 핵심 인물은 사면 관련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곽 의원과 국정농단 수사 관련 박 특검으로 추려진다"고 했다.

아울러 "특히 박 특검이 화천대유 핵심들과 함께 할 특별한 학연, 지연이 발견되지 않은 상황에서 그 관계의 시작에 상당한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만약 박 특검이 국정농단 수사과정에서 최 회장과 관련된 혐의를 덮어줬다는 일각의 문제제기가 사실이라면 당시 수사팀장이었던 윤 전 총장이 몰랐을까"라며 반문했다.

앞서 박 특검은 화천대유에서 고문으로 지내며 2억원대의 연봉을 받았다. 박 특검의 딸은 지난 6월 화천대유가 보유한 대장동의 아파트 한 채를 6~7억원 대에 분양받아 논란을 키웠다.

곽 의원의 아들은 2015년 6월부터 화천대유에서 근무하다가 지난 3월 퇴사하며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았다는 사실이 나왔다. 해당 사실이 보도되자 곽 의원은 국민의힘 대구시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관련기사]☞ 日 만화가 "오징어게임, 일본 콘텐츠서 영감 받았겠지만…"모더나 백신 맞고 열흘 뒤…모친산소 벌초하던 20대 숨져'시무 7조' 조은산, "개 식용 금지" 文비판 "왜 하필 지금"'150억 공방' 영탁, 예천양조 겨냥 글 돌연 삭제…무슨 일?클럽 죽순이 2명, 부잣집 형제들과 결혼…빌딩 꿰찬 사연
홍순빈 기자 binih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