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첫 공개..'기대·우려 교차'

박상용 입력 2021. 9. 28. 22:0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춘천] [앵커]

춘천 중도에 만들고 있는 레고랜드 테마파크 내부가 오늘 처음으로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춘천의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될 것란 기대와 막대한 부채에 대한 우려가 공존하고 있습니다.

박상용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춘천 의암호 한가운데 있는 중도에 레고랜드 테마파크가 들어섰습니다.

호수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59미터짜리 전망대부터.

레고 블록을 주제로 한 회전 목마에, 작은 배를 타고 물놀이를 하는 '수상 아카데미'까지 갖췄습니다.

또, 수천 개의 레고 블록으로 만든 코끼리 등 각종 전시물도 들어섰습니다.

레고랜드 테마파크는 우리나라에선 하나뿐이고, 세계에선 10번쨉니다.

[이정일/춘천레고랜드코리아리조트 상무이사 : 레고를 주제로한 놀이공원이기 때문에 레고의 다양한 브릭들로 많이 이뤄져 있고 가족 중심의 테마파크라고 보는게."]

레고랜드 테마파크의 전체 넓이는 28만 제곱미터.

마무리 공사가 한창인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는 시험 운영을 거쳐 내년 5월 5일 어린이날 개장합니다.

강원도는 레고랜드와 주변의 의암호을 연계해 새로운 명소로 만든다는 계획을 세웠습니다.

[안권용/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 "도내 유명 관광지나 축제를 레고랜드 개장과 연계해 패키지로 홍보를 강화함으로써 도내 관광지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하지만 아직 레고랜드 주변의 상업용지가 팔리지 않아, 자칫 테마파크와 레고호텔만 덩그러니 문을 열 가능성이 있습니다.

또 사업당사자인 강원도와 중도개발공사가 낸 빚만 2,000억 원이 넘는 상황에서 공적자금 투자 규모가 최소 4,000억 원으로 추정돼 강원도 재정에 큰 부담을 줄 전망입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촬영기자:홍기석

박상용 기자 (miso@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