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만 명 인재 양성 주역"..충북대 개교 70주년

이정훈 입력 2021. 9. 28. 22:0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청주] [앵커]

지역 거점 국립대학교인 충북대학교가 개교 70주년을 맞았습니다.

그동안 지역 인재 양성의 요람 역할을 해온 충북대가 재도약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1년 9월 27일.

충북대학교는 청주농과 초급대학으로 처음 문을 열었습니다.

이후 70년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지역 사회와 교직원의 노력으로 1963년 국립 충북대로 개편됐고, 지난해 3천여 명을 포함해 12만여 명의 학사와 7천여 명의 석박사를 배출하는 등 수많은 우수 인력을 양성해왔습니다.

[노현정·김규민/충북대학교 아동복지학과 : "(학교의 역사에) 자부심도 생기고 거점 국립대학교인 우리 학교를 발판삼아 좋은 사회 일원이 되고 싶습니다."]

또, BK21 주관 대학으로 선정되는 등 지역 발전을 견인하는 충북의 중심 대학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시종/지사 : "충북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여러분이 해주셨습니다. 충북의 운명을 짊어지고 있다는 자세를 가지고(노력해 주십시오.)"]

특히 최근엔 충북대 동물병원 개원을 시작으로 세종시에 수의학 캠퍼스를 추진하며 본격적인 세종시대 개막을 앞두고 있습니다.

[김수갑/충북대학교 총장 : "고등교육 혁신을 이끌어 가기 위해 구성원 모두 성큼 다가올 미래에 적응하고 창의적인 혁신 전략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학령 인구 감소와 수도권 대학 집중화로 인한 지역 대학의 위기 속에서 개교 70년을 맞은 충북대학교가 지역 거점 대학으로서 역할과 책임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촬영기자:김현기

이정훈 기자 (hwarang08@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