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물 불법 채취 '기승'..'조직화·지능화'

김나연 입력 2021. 9. 28. 22:0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청주] [앵커]

임산물 수확철을 맞아 버섯 등 불법 채취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최근엔 단속을 피하기 위해 절도범들이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등 방식도 지능화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땅 속에 막대기를 찌르더니, 잠시 뒤 능숙한 솜씨로 자연산 버섯을 캐냅니다.

허가받은 주민 외에 임산물을 채취하는 건 엄연한 불법.

CCTV 감시 영상을 확인한 단속반이 도주하는 남성의 뒤를 쫓습니다.

["(동막 쪽으로 빠졌나요, 매포 쪽으로 빠졌나요?) 단양 매포 쪽으로요."]

추격전 끝에 붙잡힌 건 남성 2명.

단속을 피하기 위해 버섯 채취와 차량 운행으로 역할을 분담한 겁니다.

[임산물 불법 채취 단속반 : "이분이 픽업을 하고, 버섯 따는 사람을 맞은편 주차장에서 태워서 도주해 버린 거예요."]

이들의 차량에서 나온 버섯은 모두 8kg으로 시가 200만 원에 달합니다.

[이용희/제천시 청풍면 임산물 불법 채취 단속반 : "단속하면 전부 일단 싸우자고 덤벼드니. 이게 네 산이냐, 대한민국 산이지. 이런 식으로 해서 덤벼드니까."]

최근 한 달 새 단속반에 적발된 임산물 불법 채취는 140여 건이나 됩니다.

지역 주민들은 주 수입원인 버섯 불법 채취를 막기 위해 CCTV 70대를 설치하고, 접근이 어려운 산악 지역도 감시하기 위해 드론 장비까지 동원했습니다.

[김진현/제천시 청풍면 임산물 불법 채취 단속반 : "한철 이렇게 농사를 짓는 건데. 이분들이 외부에서 와서 장난삼아 따든지, 아니면 고의적으로 직업적으로 따는 분도 계시는데 피해가 상당히 큽니다."]

산림에서 불법으로 임산물을 채취하면,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KBS 뉴스 김나연입니다.

편집:조의성/촬영:VJ 장용석

김나연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