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케미칼, 1조8800억원에 미 석유화학 업체 크레이튼 인수

강연주 기자 입력 2021. 9. 28. 21:4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창사 이래 최대 M&A
신소재 기술 특허·글로벌 생산 거점 등 확보

DL케미칼이 창사 이후 가장 큰 기업 인수에 나섰다.

DL케미칼은 지난 27일 이사회를 열고 미국 석유화학 업체 크레이튼 지분 100%를 주당 46.5달러, 총액 16억달러(약 1조8800억원)에 인수키로 의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크레이튼은 폴리머와 케미컬 2개의 사업부로 구성돼 있으며 미국과 유럽 등 전 세계 주요 시장에서 13개의 생산공장과 5개의 연구·개발(R&D)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총매출액은 15억6300만달러이며, 조정 상각전영업이익은 2억6200만달러를 기록했다.

폴리머 사업의 주력 제품은 스타이렌블록코폴리머로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 점유율 1위다. 위생용 접착제와 의료용품 소재, 자동차 내장재, 5G통신 케이블 등에 활용되는 첨단 기술 소재다. 크레이튼은 소나무 펄프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정제해 화학제품을 만드는 바이오 케미컬 생산능력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크레이튼의 바이오 케미컬 생산능력은 연간 70만t에 이른다.

DL케미칼은 크레이튼의 특허 기술을 활용해 석유화학 신소재 국산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석유화학 신소재 분야는 해외 기술 및 수입 의존도가 높다. DL케미칼은 크레이튼이 운영하고 있는 전 세계 생산거점과 글로벌 판매망, 물류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한 시너지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 또 크레이튼의 글로벌 R&D센터를 활용해 친환경 소재 사업 및 신소재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아시아 시장에도 추가적인 투자를 검토키로 했다.

DL케미칼의 이번 인수는 내년 상반기 안에 절차가 마무리될 전망이다.

강연주 기자 play@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