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벤처투자 4조6158억원 '최대'

김은성 기자 입력 2021. 9. 28. 21:4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8개월 만에 작년 연간 투자액 넘어
정보통신기술, 바이오·의료 순
코로나로 ‘비대면 업종’ 2배 주목

올해 들어 벤처투자 규모가 4조원을 넘어섰다. 지난달까지 8개월 만에 역대 최대 벤처투자액을 경신했다.

정보통신기술(ICT), 바이오·의료 업종에 뭉칫돈이 몰리고, 100억원 이상의 대형투자를 받은 기업도 92곳에 달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8월까지 벤처투자액이 4조6158억원으로 집계돼 역대 최대를 기록한 지난해 연간 투자액 4조3045억원을 넘어섰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1~8월 투자액은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85.8%나 증가했다.

8월까지 누적 투자건수와 투자받은 기업 수도 각각 3395건, 1588개사로 집계돼 전년 동기 대비 역대 최다 실적을 기록했다. 건당 투자금액은 평균 13억6000만원, 기업당 투자금액은 평균 29억1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보면 ICT 서비스가 1조308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바이오·의료 1조935억원, 유통·서비스 9618억원 등이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분야 투자’가 특히 늘었다. 전년 동기 대비 약 2배 늘어난 2조3084억원으로, 전체 투자액 중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벤처투자를 받은 기업 중 100억원 이상 대규모 투자를 유치한 기업들은 지난해 말 75개사보다 17개사 많은 92개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8월 말 기준 46개사의 2배 수준이다.

92개사 중 3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기업은 10개사로 파악됐다.

벤처펀드 결성 실적은 지난해 8월 누적 대비 1조원 이상 늘어난 3조9472억원을 기록했다. 역대 최대 벤처펀드 결성 실적을 보인 지난해 말 6조5676억원의 60% 수준이다. 중기부는 예년 추이와 8월 이후 추가로 결성될 펀드 등을 감안하면 연간 펀드 결성 실적도 지난해 실적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은성 기자 kes@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