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확진자 3천 명 나와도 11월 초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서병립 입력 2021. 9. 28. 21:22 수정 2021. 9. 28. 22:1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소식입니다.

신규확진자, 2,289명입니다.​

정부가 단계적 일상 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 ​준비에 들어갔다는 소식 어제(27일) 전해드렸는데, 오늘(28일)은 구체적인 시점이 나왔습니다.

확진자 수가 지금처럼 많아도 11월 초에는 단계적 일상 회복이 가능할 거란 겁니다.​

​서병립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먼저 '단계적 일상 회복'의 구체적인 적용 시점은 다음 달 말에서 11월 초가 될 거라고 예측했습니다.

[권덕철/보건복지부 장관 : "(접종 완료율이) 고령층의 경우 90% 이상, 그리고 일반 국민의 80%가 되는 10월 말이 저희들은 전환 할 수 있는 시기라고 봅니다. 면역 효과가 있으려면 2주간이 필요하니까 11월 초쯤이 될 거로 생각합니다."]

특히 지금처럼 확진자 수가 2천~3천 명대 수준으로 나와도 '위드 코로나' 전환은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상협/KBS 문화복지부장 : "3천 명대 이런 식으로 숫자가 나온다면 위드 코로나 전환도 다소 시기가 늦어질 수 있다는 말인가요?"]

[권덕철/보건복지부 장관 : "아닙니다. 그 수준이더라도 의료 대응 체계가 충분히 가능한 상황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 상황에서는 저희들은 전환을 할 수 있다고..."]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선 일부 국가에서 적용 중인 '백신 패스'를 국내에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백신 패스'는 접종 완료자, 음성 판정자, 완치자에게만 발급되는데 다중이용시설에 들어갈 때 필요합니다.

현재 독일과 프랑스, 덴마크 등이 활용 중입니다.

[권덕철/보건복지부 장관 : "24시까지 영업을 하게 한다든지 그 다음엔 전체적으로 푼다든지, 이렇게 해 나갈 것이고 집합금지가 돼 있는 곳도 백신 패스를 도입하게 되면 일정한 시간까지 영업을 할 수 있게 한다든지..."]

또 새로운 방역수칙을 만들 때 확진자 수보다는 위중증률, 치명률 등을 주요 방역지표로 삼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서병립입니다.

촬영기자:최상철/영상편집:박주연/그래픽:한종헌

서병립 기자 (realist@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